혜은이, 루머에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
절친 전영록 "혜은이, 여자들이 더 좋아해"
가수 혜은이가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혜은이가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혜은이가 자신의 스승과 관련해 시달렸던 루머에 대해 털어놓았다.

29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영원한 디바' 가수 혜은이의 인생과 음악 이야기가 공개된다.

1975년 '당신은 모르실거야' 노래로 데뷔하자마자 많은 사랑을 받은 혜은이는 데뷔 2년 만에 '당신만을 사랑해'로 가수왕에 오르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그녀는 "무대 위 화려한 조명 아래서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았다"고 고백했다.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스승이었던 작곡가 고(故) 길옥윤과 수많은 루머에 시달리며 은퇴까지 생각할 정도였다. 하지만 혜은이는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루머, 어디 해 봐! 언제까지 하는지' 했다"라며 지지 않겠다는 굳은 마음으로 지난 45년을 지켜냈다.

이날 방송에는 힘든 시간을 떠나보내고, 소중한 인연들과 다시 한번 진정한 가수 혜은이의 삶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혜은이는 빛나는 청춘을 함께 보낸 가수 전영록과 만난다. 두 사람은 데뷔 전부터 서로의 부모님까지 알고 지낸 50년 절친이다. 혜은이가 강원도 평창에 있는 전영록의 박물관을 찾아 둘은 추억 여행을 했다. 전영록은 "(혜은이는) 남자들도 다 좋아했지만, 여자분들이 더 좋아했다. 정말 신데렐라였다"며 당시 대단했던 혜은이의 인기를 증언했다.

1970~80년대 혜은이와 함께 '가요계 미녀 삼총사'로 불린 가수 남궁옥분과 민해경과도 회동한다. 옆에서 든든하게 지켜준 두 동생이 있어 혜은이는 "힘든 시간도 웃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민해경은 "(연예인) 통틀어서 (혜은이 미모가) 최고다. 나는 그 이야기를 정말 할 수 있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남궁옥분은 힘든 시간을 겪어온 혜은이를 보며 "'언니가 이렇게 큰 사람이구나' 생각했다"며 가족보다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이 밖에도 혜은이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따뜻한 봄 밥상을 선물한, 시인이자 방송인 정덕희와 뮤지컬 '메노포즈'를 인연으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방송인 이영자와의 만남도 그려진다. 또한 이달 초 발표한 혜은이의 신곡 녹음에 45년간 혜은이를 지켜준 팬들이 참여한 가운데, 팬들과 함께한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도 공개될 예정이다.

가수 혜은이의 진솔한 인생 이야기는 29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