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펭수 저작권 침해에 칼 빼들다
‘저작권 침해 단속 계약’ 체결
 펭수./사진제공=EBS
펭수./사진제공=EBS


EBS가 펭수 저작권 침해 단속에 나선다.

EBS는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늘어나고 있는 펭수 저작권 침해에 대응하기 위해 브랜드 보호 전문 로펌인 법률사무소 미주와 저작권 침해 단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온·오프라인 심층조사를 통해 (저작권) 침해자의 정보분석 및 침해제품의 유통경로를 파악한 상태이며 이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제재 조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경고하며 “펭수의 저작권을 무단으로 도용한 침해자들에게는 저작권법 위반, 부정경쟁방지법 위반에 따라 형사처벌은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 책임이 부과될 수 있다”고 알렸다.

또한 “EBS는 향후 정부 기관 등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수출입업자의 창고, 제조공장 등을 현장 단속하여 펭수의 저작권을 전 방위적으로 보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침해 사례를 목격할 경우 EBS 메일과 전화로 제보할 수 있다.

펭수는 EBS 연습생으로 ‘자이언트 펭TV’에 출연 중이다. 빼어난 재치와 예능감으로 ‘펭클럽’을 비롯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210만 명을 돌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