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화사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화사 / 사진제공=MBC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스웨그 넘치는 새벽 드라이브를 즐겼다.

6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장기 휴가를 얻은 후 밤낮이 바뀌어 버린 ‘올빼미 족’ 화사의 파란만장한 하루가 공개된다.

어두운 새벽 집을 탈출한 화사는 속이 뻥 뚫리는 드라이브를 즐겼다. 과거 어리바리한 운전 초보자의 모습에서 벗어나 시원하게 도로 위를 달리는 것은 물론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선곡해 소울 가득한 즉석 단독 콘서트를 펼쳐 금요일 밤 흥을 돋울 예정이다.

이어 한강을 찾은 화사는 잠수교를 바라보며 과거 연습생 시절의 추억에 잠겼다. 연습생 시절 위로를 받았던 잠수교가 이제는 힐링의 장소로 바뀐 것에 감회가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과거 데뷔를 향한 간절했던 마음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을 향수로 물들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감성에 젖어있던 화사는 갑자기 괴물을 소환하는 휘파람을 부는 등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엉뚱미(美)를 선사할 것을 예고해 예측불가한 하루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