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일밤 – 아빠! 어디가?2′
MBC ‘일밤 – 아빠! 어디가?2′


MBC ‘일밤 – 아빠! 어디가?2′

MBC ‘일밤 – 아빠! 어디가? 2′에 새롭게 합류한 멤버들이 아이들을 위한 첫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 시즌2′(이하 ‘아빠 어디가’)에서는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막지리로 첫 번째 여행을 떠난 새로운 가족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안정환, 김진표, 류진 등 신입 멤버들은 아이들이 구해온 재료로 저녁 식사를 직접 만들었다.

안정환은 익숙한 솜씨로 김치찌개를 끓여 눈길을 모았다. 저녁식사 준비에 들어가자 안정환은 주부다운 모습으로 김치를 자르고 찌개를 끊이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맛이 없으면 조미료를 넣으라”는 윤민수의 훈수에도 “그러면 안 된다”며 꿋꿋한 소신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안정환을 제외한 두 아빠들은 허둥지둥 헤메는 모습을 보였다.

생선을 처음 손질하는 김진표는 성동일에게 손질법을 물어가며 겨우 손지을 마쳤다. 류진은 고구마를 선택해 맛탕을 만들겠다고 선언했지만 고구마 껍질을 벗기는 것부터 난관에 부딪쳐 어려워했다.

결국 류진이 만든 맛탕을 아이들마저 먹어보기를 거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안정환의 김치찌개를 호평을 받으며 안정환은 이날 저녁식사의 승자로 떠올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