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시은♥' 진태현, "그냥 계속 참고 있다" 딸 태은 떠나보낸 심경('동상이몽')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23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운명'에서는 박시은-진태현 부부의 이야기가 예고됐다.

영상에서 박시은과 진태현은 제주도 바다를 찾았다. 비 오는 바다, 박시은은 "다시 왔네, 다시 왔어"라고 말했다.
[종합] '박시은♥' 진태현, "그냥 계속 참고 있다" 딸 태은 떠나보낸 심경('동상이몽')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시은은 "그렇게 9개월 열흘을 아주 기쁘게 소중한 아기를 품게 됐고, 아이를 보내고. 그래서 제주도를 오게 됐다"고 말했다.

진태현은 "그때 왜 비행기를 보면서 인사했는지 알아? 인사하면 하늘을 보게 된다고"라며 "우리 딸래미가 저기 있을 거 같아서 인사했지"라고도 했다.

진태현은 "저는 사실 계속 참고 있는 거다. 그냥 참고"라고 했고, 박시은은 "참고 살아나가는 거지"라며 "뭘 선택해서 어떤 기억을 갖고 살아갈지는 오롯이 제가 결정할 수 있는 것이다. 힘들었지만, 이 행복이 그 시간을 덮을 정도로 행복했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끝으로 박시은은 "우리는 이렇게 살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 '박시은♥' 진태현, "그냥 계속 참고 있다" 딸 태은 떠나보낸 심경('동상이몽')
2015년 결혼한 박시은-진태현은 지난해 두 번의 유산 끝, 임신했으나 출산을 20일 앞두고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이후 두 사람은 제주살이를 하며 시간을 보내 왔다. 두 사람은 신혼여행에서 찾은 보육원에서 만난 다비다 양을 입양해 함께 하고 있다.
[종합] '박시은♥' 진태현, "그냥 계속 참고 있다" 딸 태은 떠나보낸 심경('동상이몽')
[종합] '박시은♥' 진태현, "그냥 계속 참고 있다" 딸 태은 떠나보낸 심경('동상이몽')
한편, 이날 방송에는 가수 임창정과 서하얀 부부가 배우 윤택과 절을 찾았다. 서하얀은 자꾸 사업을 구상하고 벌리는 임창정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고, 스님은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108배를 하고 시작하라"는 솔루션을 줬다.

같은 시간, 108배를 하던 임창정은 몇 번 했는지 기억 안 난다고 했고, 윤택은 임창정에게 종교를 물었다. 임창정은 기독교라고 말했고, 윤택 역시 "나 기독교야. 어릴 때 유아세례부터 받았다"며 "아버지가 장로님이셔가지고 이 영상 보면 좀 놀라실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