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차주영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지난 19일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원래는 흰색 원피스가 아니였어요...최초공개! 배우 차주영이 밝히는 #더글로리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는 '더 글로리'에서 학교 폭력 가해자 무리 중 한 명이자 스튜디스 최혜정 역을 맡은 차주영의 인터뷰가 담겼다.

차주영은 "많은 분이 저와 드라마에 관해 궁금하신 점이 많으실 텐데 제가 오늘 직접 궁금하신 점을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차주영은 극 중 캐릭터 혜정에 대해 "잘 사는 친구들을 따라서 같이 어울리고 싶어 하지만 여러가지 환경이 못 따라준다. 그래서 열심히 따라가려고 하는 인물이다. 세탁소집 딸로 나온다"며 "가해자 5명 중 서열 4위 정도"라고 설명했다.

연기하며 신경 쓴 부분에 대해서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신경 쓰고 관여했다. 감독님께 컨펌받을 일이 많았다. 헤어, 상황마다 의상, 메이크업 등 많이 신경 썼다"라고 밝혔다. 이어 “직업이 스튜어디스이기 때문에 유니폼을 입을 때는 단정하게 보이도록 했고, 그 외에 사복을 입을 때는 승무원일 때와 반대로 가벼운 사람처럼 보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밋밋한 느낌으로 보이고 싶지 않았다는 차주영은 “일할때와 사적인 모습이 극명하게 나뉘어야 한다고 생각돼서 최대한 화려하게, 세련되보이고 싶어하지만 모자라보이는 색깔을 입히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혜정이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차주영은 "혜정아 분수에 맞게 입고 한도에 맞게 들어라. 인과응보 네가 하는 일은 다 돌아온다. 개과천선 해라"고 이야기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문동은(송혜교 분)를 만나 무릎 꿇고 비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길기고 길었고, 감정도 다양했고, 눈물도 정확한 타이밍에 나와 줬어야 했고, 더웠다. 한 번에 오케이가 나지 않으면 힘들어지겠다고 했는데 다행히 한 번에 오케이를 받았다”고 회상했다.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말했다. 차주영은 “팀워크는 두말 할 것 없이 너무 좋았다. 매 장면 극도의 긴장감을 가지고 치열하게 촬영했다”며 “저희 너무너무 친하다. 호칭은 극 중 이름을 부를 때도 있고,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자주 봤다”고 말했다.

'가슴 수술한 글래머'라는 설정을 위해 따로 관리를 하지는 않았다고. 차주영은 "내가 살이 좀 붙은 상태로 나왔다"라며 "촬영하는 동안 관리를 따로 하지 않고 유지 하려고 했다. 더 찌지도 빠지지 않도록. 지금은 돌아가는 중인 거 같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