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희 SNS)
(사진=최희 SNS)


둘째를 임신 중인 방송인 최희가 근황을 전했다.

최희는 17일 "앞에서는 티가 잘 안 나는데, 옆으로 돌면 배가 터질 듯"이라고 적었다.

함께 공개한 짧은 영상 속에는 둘째를 임신 중인 최희가 필라테스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최희는 임산부라고 믿을 수 없는 가녀린 몸매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내 옆으로 돌아선 최희는 볼록 나온 아름다운 D라인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최희는 2020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 후 딸을 두고 있다. 또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