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숙티비 유튜브 캡처.
사진=김숙티비 유튜브 캡처.


박소현, 산다라박의 '소식좌' 미공개 영상들이 공개된 가운데, 엄청나게 적은 식사량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김숙티비'에는 '소식좌 리턴즈, 1년만에 더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44좌 탄생!! (ft. 박소현, 산다라박)'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소식좌 미공개 영상으로 김숙이 수년간 모아온 일상 영상으로 "과장이나 거짓이 없음을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박소현은 딸기 끝부분을 한 입 먹곤 "다 먹었다"라며 내려놓았다. 산다라박 역시 "냉면 너무 맛있다. 배 터질 거 같다"라면서도 이제 막 면을 푼 것 같은, 거의 먹지 않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소현은 과자도 한 입만 베어 물고, 수박도 한입만 먹고 "다 먹었다"고 해 남은 음식은 김숙의 차지가 됐다. 아침 겸 점심으로 먹는다는 아이스 바닐라라떼 한 잔을 들고 있었고, 차 안에 한 잔 더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박소현은 "나 원래 식탐은 많아. 다 먹지를 못해서 그렇지"라고 밝혔다.
사진=김숙티비 유튜브 캡처.
사진=김숙티비 유튜브 캡처.
이후 산다라박, 박소현과 만난 김숙은 케이크 한 조각을 다 먹지 못한 산다라박과 에그타르트 귀퉁이만 먹은 김소현을 보며 "이해가 안 가"라며 남은 음식을 처리했다.

산다라박과 스테이크를 먹으러 온 김숙. 어마어마한 크기의 스테이크지만 산다라박은 작은 한 조각만 먹었다. 파스타 역시 반도 먹지 않은 모습.

김숙은 산다라박, 김숙과 쇼핑을 즐긴 뒤 식사 자리를 가졌다. 김소현은 불고기가 끓기도 전에 냄새만으로 질린 듯 "다 먹었다"라며 걱정스러워했다. 산다라박은 만두를 가위로 잘라놨다.

식사를 마친 뒤 산다라박의 그릇을 확인한 김숙은 냉면 절반도 못 먹고 3분의 1만 사라진 밥공기를 보고 한숨 쉬었다. 이에 박소현은 "그러고선 맨날 한 공기 먹는다고, 무슨 허언증처럼"이라고 지적했다.

박소현은 국물만 두 숟가락 먹고 내려놓아 면이 풀어지지도 않은 냉면을 그대로 남겼다. 김소현이 "냉면 정말 맛있더라"고 하자 김숙과 산다라박은 폭소했고, 김숙이 "정말 다 먹은 거냐. 캐릭터 잡으려고 그러는 거 아니냐"라고 의심하자 박소현은 "정말 못 먹는다. 너무 배부르다"라고 해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