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나래, 연초부터 4kg 또 쪘겠네…이베리코 목살을 순식간에('줄식당')


개그우먼 박나래가 남다른 열정과 에너지로 ‘먹방’의 새 지평을 열었다.

박나래는 16일(어제)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이하 ‘줄식당’) 마지막회에서 입짧은햇님, 권율, 엄현경과 함께 3대 순댓국 맛집과 이베리코 맛집을 방문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유재석도 인정한 순댓국 맛집을 찾았다. 눈이 내리는 악조건 속에서도 박나래는 “눈 오는 날 순댓국이라”라고 설레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나래는 줄을 서고 있는 단골손님에게 “이 맛집의 비결이 무엇이냐”고 질문하며 프로 검증단의 면모를 잃지 않았다. 하지만 이내 “신물이 올라오고 있다”고 배고픔을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드디어 첫 번째 맛집에 입성한 박나래는 “오늘 메뉴가 너무 좋다”며 먹기 전부터 흡족해했다. 이어 박나래는 모둠순대&수육를 먼저 맛본 후 “독일식 수세 소시지 같다”고 식감을 음미했다. 순댓국에는 “고기가 너무 맛있다. 고깃국이다”라며 폭풍 흡입, 보는 이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다음으로 박나래는 권율이 추천한 이베리코 전문점으로 향해 마지막 만찬을 만끽했다. 박나래는 이베리코 꽃목살을 순식간에 먹어 치우더니 “죄송하다”고 사과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더불어 이베리코 목차돌을 입에 넣고 “너무 좋다 지금”이라고 황홀해하며 그 맛에 빠져들었다.

끝으로 박나래는 “(맛집에) 진짜 많이 갔다. 지금도 줄 서라고 하면 설 것 같다. 다 맛있었다”고 ‘줄식당’에서 거쳐 간 맛집을 추억했다.

이렇듯 박나래는 첫 방송부터 마지막 회까지 존재감을 뽐내며 ‘먹방’의 한 획을 그었다. 그는 매회 방송마다 줄을 서는 시민들과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소통 담당을 자처했다. 아울러 특색 있는 게스트들은 물론 입짧은햇님, 권율과 호흡을 맞추며 줄식당 메인 MC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더불어 음식 전문가 못지않은 솔직하고 예리한 맛 표현으로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특히 박나래는 앞서 다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부상 투혼까지 발휘하며 본분을 다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무엇보다 박나래로 인해 ‘줄식당’ 역시 다른 ‘먹방’ 프로그램과 차별화가 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한편, 박나래는 현재 MBC ‘나 혼자 산다’, tvN ‘놀라운 토요일’ 등을 통해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언제나 열정을 무기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는 박나래의 활약은 계속될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