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홍현희 "子 똥별, 볼살·이중턱 나 닮아…얼굴은 ♥제이쓴" ('파워타임')


개그맨 홍현희가 아들 준범 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홍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현희는 "아들 똥별이(준범)가 홍현희 복제품 같다"라는 말에 김영철을 향해 "우리 아기 보셨나. 누구 닮은 거 같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영철은 "아직 보러는 못 갔다. 사진으로 봤는데 홍현희를 닮은 것 아니냐"고 답했다.
/사진 =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 =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홍현희는 "아기 얼굴은 수십 번 변한다. 지금은 제이쓴 얼굴이 나오고 있다. 많은 분들이 귀엽다고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리도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다' 한다. 아기들도 많이 자면 붓던데, 그 부분은 저다. 또 볼이나 이중턱은 저를 닮았다"고 전했다.

이어 홍현희는 "오늘 아침에 나올 때 '준범아 분윳값 벌고 올게' 했다. 아기가 자고 있더라. 아기도 비 올 때는 늦게까지 잔다. 어두워져서 그런가 보다"라고 언급했다.

홍현희는 출산 기념 선물을 추천 요청에 파라핀, 향수를 꼽았다. 그는 "손을 담그면 관절에 좋은 제품이 있다. 그게 너무 좋더라"며 "아니면 남들 다 아기옷 선물할 때 유병재가 화장품과 향수를 선물해줬는데, 멋스럽게 꾸미고 싶을 때 좋다"고 했다.

홍현희는 또 아들의 예능감을 언급하며 "방송에 나올 때 큰일을 보더라. 빅 웃음을 주기 위한 것 같다. 천재보다는 예능감 있는 거 같다"고 웃었.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