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송혜교 주연의 ‘더 글로리'가 글로벌 비영어권 1위에 올라섰다.

11일(한국시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가 공개 2주째 82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또 ’더 글로리‘는 한국을 비롯해 홍콩,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프로, 대만,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8개국에서 1위에 등극했고, 브라질, 캐나다, 멕시코, 프랑스, 독일, 호주 등 총 62개 나라의 TOP10 리스트에도 이름 올렸다.

공개 후 3일 만에 2541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비영어) 부문 3위에 오른 데 이어 2주째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는 '더 글로리'는 누적 1억 시청시간을 기록하게 됐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 감독, 배우 송혜교가 장르물로 뭉쳐 오직 복수를 향해 내달리는 카타르시스와 다양한 감정의 여운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30일 공개 후 첫 주 OTT 화제성 드라마/시리즈 부문에서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더 글로리‘ 시즌 2는 오는 3월 공개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