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방송인 안영미가 임산부의 일상을 전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단독공개] 안영미 임신 기념 라이브 기자회견 예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안영미는 "태교는 따로 없다. 그냥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본다"라며 자신만의 태교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근데 확실히 임신하니까 관객들이 안 웃는다"라며 "가슴춤을 추는데도 '오'이런 반응이었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아기의 태명은 딱콩이. 안영미는 임신한 배를 보여주며 "나도 이렇게 (배가) 나올 줄 몰랐다. 빨리 7월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안영미의 말에 제작진은 "병원에 카메라 들고가도 되냐"라고 질문했고, 이를 들은 안영미는 "그럼요. 이 방속국 놈들아"라며 재치있게 반응했다.

또한 라이브 방송 준비를 하면서 "제가 이런 걸 답변해드릴 날이 올지 생각도 못했다. 임신 준비 중인 예비맘들 궁금하신게 많을 거다. 저도 폭풍 검색하고 그랬었다. 질문 많이 남겨달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저 또한 이제 3개월이라 선배님들께 궁금한 점 많이 물어보도록 하겠다. 소통하는 시간 가져보자"라고 말했다.

한편, 안영미는 2020년 2월 동갑내기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 최근 임신 소식을 알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