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사진제공=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MBC


아이돌 남매 문빈-문수아가 비주얼만큼 훈훈한 우애를 보여줬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 46회에서는 아이돌 남매 아스트로(ASTRO) 문빈-빌리(Billlie) 문수아의 인생 첫 데이트, 조둥이 조준호-조준현 형제의 우당탕탕 어머니 생일 파티 준비 현장, 그리고 이경규-예림이 부녀의 연애 상담소 이야기가 펼쳐졌다.

먼저 비주얼 아이돌 남매 문빈-문수아의 특별한 하루가 그려졌다. 지난해 ‘내 귀에 캔디’ 무대를 통해 그 어떤 남매보다 가까운 스킨십으로 화제가 된 문남매지만, 사실 둘의 사이는 그렇게 가깝지 않았다. 오랜 연습생 생활과 데뷔 후 바쁜 스케줄로 함께할 시간이 많지 않았던 것. 문빈은 ‘내 귀에 캔디’ 무대를 회상하며 “비즈니스적으로 했다. 동생한테 ‘사랑해’라는 말을 처음 해봤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그래도 문수아에게 문빈은 오빠이자 존경하는 롤모델이었다. 조언을 구하고 싶을 때마다 오빠에게 전화를 하지만 받기는커녕 콜백도 하지 않는다며 서운함을 표출한 문수아. 하지만 문빈은 백 마디 말보다 더 실용적인 카드 한 장을 주는 오빠였다. 문수아에게 용돈 대신 카드를 줬다는 그는 “(수아가) 한 3~400만 원 쓴 것 같다. (카드로) 인이어, 카메라를 샀더라”고 말해 사실은 스위트한 오빠임을 증명했다.

또한 문빈, 문수아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둘이서는 함께 밥을 먹는 것도 처음이라는 문남매는 이번 기회를 통해 서로 더욱 많이 알아가고 가까워졌다. 문수아는 밥을 먹던 중 문빈의 “나는 너가 아이돌 계속했으면 좋겠다” 한 마디에 데뷔를 포기하지 않았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문빈은 식사 이후 도전한 번지점프에서 “2023년 수아가 언제나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동생의 행복을 빌어 감동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조둥이는 다시 돌아온 자신들과 어머니의 생일을 맞이해 떡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했다. ‘호적메이트’ 공식 ‘똥손’답게 이번에도 조둥이는 공식 레시피와는 다른 요리법으로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해갔다. 특히 조둥이는 케이크 틀에 붙어 있던 비닐을 제거하지 않은 걸 케이크를 완성하고 나서야 알아차려 큰 웃음을 선사했다. 우여곡절 끝에 케이크와 편지, 그리고 포토존까지 완성한 두 사람. 과연 파티 주인공인 어머니가 이를 보고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이경규와 예림이 부녀는 연애 상담소를 오픈했다. 연애를 쉰 적 없다는 예림이의 경험과 이경규의 연륜이 합쳐진 연애 상담소에는 열 살 차이 국제 커플, 아내의 버킷리스트 재촉에 숨 막히는 남편, 그리고 재혼을 꿈꾸는 돌싱 대디가 찾아왔다. 이경규는 그중 돌싱 대디에게 “여자친구 아버지 마음을 이해할 생각하지 말고 설득할 방법만 생각해라”, “여자친구가 아버지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할 때 단점부터 말하게 해라” 등 틀을 깨는 조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더해 “내가 여자친구 아버지 입장이라면 (돌싱 대디라는 것에) 별로 개의치 않을 것”이라고 말해 용기도 불어 넣었다.

또한 이경규가 버킷리스트 부부와 상담하던 중 “아직 버킷리스트를 시작한 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아 ‘김장하기’ 한 가지만 이뤘다”는 말에 “그 어려운 거를?”이라고 자동 반사하는 장면에서는 시청률이 4.1%(닐슨코리아 제공)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앞으로 이경규와 예림이 부녀가 남은 연애 상담에서는 또 어떤 조언과 명언을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