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 영상 캡처


방송인 지석진이 연예대상 불발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에는 '술 한잔하면서 물어봤습니다 "연예대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지석진은 제작진들과 함께 연말 회식을 즐겼다. 그는 "적당히 이야기하고 촬영 끊고 편하게 먹자"라고 이야기했다.

다만 제작진은 지석진 몰래 카메라 한 대를 켜놓고, 허심탄회한 질문들을 이어갔다. 제작진 중 한 명은 "진짜 궁금한게 하나있는데 조심스럽게 물어도 되냐. 저번주 연예대상때 석진 님이 재석님한테 귓속말 했지 않나. 그때 뭐라고 하셨냐"라고 물어봤다.

지석진은 "귓속말로? 그리고 재석이가 웃었지?"라며 "진짜 욕했다"라고 말해, 주위의 폭소를 유발했다.

SBS 연예대상에서 아쉽게 대상 수상이 불발됐던 지석진. 그는 "하하도 찍다가 '어? ' 했다더라. 근데 진심으로 난 괜찮다. 재석이도 얘기했지만 런닝맨 전체가 받았다고 생각한다. 런닝맨 멤버가 받았지 않나. 전혀 서운한것도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효가 옆자리지 않나.계속 위로해주고 지효가 고맙더라"라고 했다. 또 "(대상 수상) 기대 안하고 갔는데 계속 애들 날라가는거 보니까"라고 이야기했다.

MC인 탁재훈이 지석진에게 대상 트로피를 들어보라고 주문한 것을 두고 '조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사람들 떨어질때 웃고 그런건 예능적인 티키타카였다. 재훈이도 마찬가지고. 그러니까 현장에서도 그런 계획이 아닌데 그쪽으로 장면이 넘어간거다. 재밌으니까. 그러다 보니 그쪽으로 분위기가 몰린거고 상관 없다. 그런거 다 신경쓰고 어떻게 사냐"라며 자신을 생각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히려 팬들이 더 안타까우니까 오히려 그게 더 소중하다. 상은 되게 부담스러운 상이다. 과연 내가 그만큼 했냐 의심스러운 부분이기도 하고. 상은 받을때 본인이 떳떳해야하지 않나. 그런데 대상을 받는다면 본인이 떳떳한 상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