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한철./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한철./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한철이 이성민의 연기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조한철을 만나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재벌 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극 중 조한철은 재벌가 순양그룹 총수 진양철(이성민 분)의 차남 진동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조한철은 이상민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진양철 역할을 했다면 그렇게 못했을 것 같다. 본인의 나이대가 아닌 연기를 하는 게 절대 쉽지 않다. 노역을 연기하는 느낌을 주면 안 되니까. 카메라가 가진 객관성, 사진성 때문에 조금만 부자연스럽거나 티가 나도 되게 거슬린다. 그런데 이성민이 연기한 진양철은 완전히 다른 인물이었고, 진짜로 존재하는 인물 같았다. 정말 존경스럽고 닮고 싶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다. 배우 대 배우로 질투도 나더라"고 말했다.

이성민의 '버럭' 연기에 실제로 깜짝 놀라기도 했다고. 그는 "내가 원래도 큰 소리에 잘 놀란다. 이성민 형님이 버럭버럭 많이 하니까 진짜 깜짝 놀랄 때도 있었다"며 "술 취해서 아버지한테 따지러 들어가는 것도 애초에는 분위기를 장악하려고 했는데, 이성민 형님이 '무슨 일이고!!' 소리니까 저절로 뒷걸음질 치면서 내려가게 되더라. 리허설 할 때 정말 깜짝 놀랐다"고 회상했다.

조한철은 극 중 모현민 역을 맡은 배우 박지현의 연기 선생님이기도 하다. 조한철은 "가르친 건 없다. 같이 연기 공부를 했다. 그 당시에 나를 선생님이라고 부르던 친구와 현장에서 만나니 너무 좋고 반가웠다. 잘 돼서 나타나니 얼마나 뿌듯하겠나. 지현이는 확 꽃이 피어서 나타났으니까"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