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오은영에 방송 은퇴 촉구
"쇼닥터 아닌 진정한 의사로 돌아가라"
전여옥 전 의원(왼쪽)과 오은영 박사/ 사진 = 채널A-텐아시아 사진DB
전여옥 전 의원(왼쪽)과 오은영 박사/ 사진 = 채널A-텐아시아 사진DB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MBC와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이하 '결혼 지옥')'에 출연 중인 오은영 박사를 맹비난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21일 '결혼 지옥' 논란을 언급하며 "MBC가 성추행을 조장하는, 아니 쓰윽 덮어주는 듯한 방송을 내보냈다"며 "프로그램 이름은 '결혼지옥' 그러나 방송 내용은 '성추행지옥'이었다. 어린 여자아이가 '싫다'고 거부하고 '엄마, 도와달라'고 하는데 엄마도 MBC 제작진도 무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여자 백종원'으로 떠 채널마다 나오는 오은영선생님도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며 "엄마는 이미 '아동학대'로 남편을 고발한 전력이 있다. 그런데 전문가인 오은영선생님은 '아빠가 외로워서'란 말까지 했다. 진짜 소아정신과의사라면 녹화를 중단하고 그 양부를 형사고발해야 옳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 불쌍한 어린 아이의 처지에 왜 뜨겁게 분노하지 않고 '아동성애자'에 대해 확실하게 단죄하지 않습니까? 완벽한 범죄 아닙니까?"라며 "모든 방송을 떠나 병원진료실로 돌아가시죠. 쇼닥터가 아니라 진정한 의사로 말이다"라고 방송 은퇴를 요구했다.

전 전 의원은 또 MBC가 프로그램의 주도권을 프리랜서 작가들에게 빼앗겼다며, 맹목적으로 시청률만 추구하는 것 역시 비판했다.
[전문] 전여옥 "'결혼지옥' 아동성추행 아빠 외롭다고? 오은영, 방송 떠나라" 맹비난
지난 19일 전파를 탄 '결혼지옥' 방송분은 아동 성추행 논란이 불거져 큰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결혼지옥'은 21일 공식 사과하며 "방송 후 이어진 프로그램에 대한 비판을 접하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해당 아동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전문] 전여옥 "'결혼지옥' 아동성추행 아빠 외롭다고? 오은영, 방송 떠나라" 맹비난
다만, 오은영 박사에 대해서는 감쌌다. "오은영 박사는 약 5시간 동안 진행된 녹화 내내 남편의 행동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매우 단호하게 비판하고 변화를 촉구했다. 그러나 그 내용이 뒷부분에 집중되고 상당 부분 편집되어 오 박사 및 MC들이 남편의 행동에 온정적인 듯한 인상을 드린 것 역시 제작진의 불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실제 녹화 현장에서의 분위기가 온전히 시청자 여러분께 전달될 수 있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한편, 전북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해당 사연 속 남성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입건 전 조사에 들어갔다.

이하 전여옥 글 전문

mbc가 성추행을 조장하는 아니 쓰윽 덮어주는 듯한 방송을 내보냈습니다. 프로그램 이름은 '결혼지옥' 그러나 방송 내용은 '성추행지옥'이었습니다. 어린 여자아이가 '싫다'고 거부하고 '엄마, 도와달라'고 하는데 엄마도 mbc제작진도 무시했습니다.

요즘 '여자 백종원'으로 떠 채널마다 나오는 오은영선생님도 실망스럽기 그지 없었습니다.

재혼가정의 엄마는 이미 '아동학대'로 남편을 고발한 전력이 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인 오은영선생님은 '아빠가 외로워서'란 말까지 했습니다.

전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진짜 소아정신과의사라면 녹화를 중단하고 그 양부를 형사고발해야 옳습니다. 친 아빠라도 그 양부처럼 '몸으로 놀아주는 일' 없습니다. 그런데 그 양부 '못할 짓'을 그 어린 것에게 마구 저질렀습니다.

한 인간의 몸을 만질 수 있는 사람은 '아기때 엄마'와 연인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만나면 좋은 친구' mbc는 왜 이런 추악한 일을 저질렀을까요?

한 마디로 '거름장치'가 없어섭니다. 프로그램의 주도권이 프리랜서작가에게 넘어갔지요. 작가들은 내용불문 '시청률'만 잘 나오면 ok입니다. pd들은 작가들 아이디어에
기대고 그 단물만 쪽쪽 빨아먹습니다.

'몸으로 놀아주는 양부와 고통받는 7살 여아ㅡ재혼가정'? 고시청률 보장하는 짜릿한 소재, 핫한 반응을 불러올거란 생각밖에 없었던 거지요.

끔찍한 일입니다. '가짜뉴스', '편향된 보도'보다도 더 추악합니다.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았던 mbc의 'm번방' 그 문이 열린 겁니다.

그리고 오은영선생님, 전 오선생님의 환한 미소와 따뜻한 시선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그 불쌍한 어린 아이의 처지에 왜 뜨겁게 분노하지 않고 '아동성애자'에 대해 확실하게 단죄하지 않습니까? 완벽한 범죄 아닙니까?

오은영선생님, '물들어 올 때 노젓는 것'도 좋습니다. 그러나 오은영선생님은 실력을 갖춘 의사입니다. 이제 mbc, m번방은 물론 모든 방송을 떠나 병원진료실로 돌아가시죠. 쇼닥터가 아니라 진정한 의사로 말입니다.

저도 방송기자를 했습니다만 방송계 무서운 곳입니다. 하룻밤 불꽃놀이에 신나게 춤추다보면 다음날 온 몸에 화상을 입는 자신을 발견하는 곳이랍니다.

오은영선생님도 화상을 입었지만 더 끔찍한 화상을 그 어린 여자아이가 입었습니다.

의사로서, 아니 어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지시기 바랍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