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형, 드디어 장민호 제쳤다…'No.1 골퍼' 김국진의 후계자로 등극('골프왕')


TV CHOSUN의 NO. 1 골프 버라이어티 ‘골프왕4’에서 골프왕 멤버들의 마지막 도전, ‘후계자 선발대회’가 펼쳐졌다. 그 결과, ‘위기의 2인자’로 불리던 ‘양선배’ 양세형이 김국진의 후계자 자리를 꿰차며 영광을 안았다.

18일 방송된 ‘골프왕4’에서는 장민호X양세형X박선영X조충현X윤성빈이 골프왕 김국진의 진정한 후계자를 찾는 ‘후계자 선발대회’를 치렀다. 김국진이 멤버들에게 “잠은 잘 잤냐”고 안부를 묻자, 장민호는 “최근 들어 잠을 제일 잘 잤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양세형이 “형이 그 후계자 명단에서 제외될 거라 마음이 편해서?”라고 답해, 초장부터 신경전이 펼쳐졌다. 한편, 골프왕 후계자를 찾기 위한 1차 평가에선 ‘스승팀’ 박진이 프로와 김국진 vs 골프왕 멤버 ‘제자팀’의 2대2 대결을, 2차 평가에선 스승팀과 멤버 1위 간의 1대1 대결을 벌이기로 했다.

첫 홀은 스승팀과 양세형X장민호의 평가전이었다. 박진이와 김국진은 1홀 플레이에 앞서 양세형과 장민호의 기량을 평가했다. 장민호에 대해서 김국진은 “기복이 없다”고 평했다. 그러나 박진이 프로는 “단점은...기복도 없는데 특별한 것도 없다”며 독설을 날렸다. 김국진은 양세형을 향해 장점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샷을 칠 수 있는 집중력”을 꼽으면서도 “트러블 샷만 잘한다”고 단호하게 평가했다. 그러나 골프왕의 왼팔과 오른팔, ‘에이스’들답게 파 세이브를 해내며 스승팀과 동률을 이뤘다.

2홀은 스승팀과 김국진의 오른쪽 왼쪽 콧구멍(?)들, 박선영X조충현의 대결이었다. 조충현은 ‘슬라이스 조’라는 오명을 벗어던지고 첫 티샷을 그린 바로 앞까지 붙이며 성공적으로 대결을 시작했다. 김국진의 티샷은 “벙커 앞에서 떨어져요”라는 자신감과 달리 벙커 한가운데로 착지해 아쉬움을 남겼다. 양세형은 직접 챙겨온 무전기로 장민호에게 “지금 김국진 선배님 벙커에 빠졌거든요. 와서 구경하면 꿀잼일 듯”이라고 전하며 마지막까지 깐족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스승팀’은 박진이 프로의 훌륭한 리커버리 샷으로 온그린하며 실수를 만회했고 파로 홀을 마무리했다. 반면 제자팀은 박선영이 파 퍼트 시도에서 아쉽게 실패하며 보기로 대결을 끝냈다.

3홀부터는 한 사람씩 집중평가를 실시했다. 김국진은 박선영에 대해 “시즌 4를 하면서 가장 많이 발전하고 변화한 친구”라고 평가하며 “어쩌면 처음으로 우리가 질 수도 있겠다”라는 기대 어린 시선을 아끼지 않았다. 스승팀에선 박진이 프로가 원온에 성공했고, 김국진의 버디퍼트가 성공했다. 박선영은 아쉬운 티샷을 어프로치 샷으로 만회했고, 더블 보기로 평가전을 종료했다.

‘근육몬’ 윤성빈은 평가전에서 해저드 징크스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첫 티샷도 해저드로 보냈다. 그러나 어프로치에서 성공적으로 회복하며 보기를 건졌다. 조충현 또한 첫 라운드와 다르게 실수했지만, 극적으로 살아난 티샷에 기뻐했다. 그러나 불의의 타핑으로 볼을 해저드로 보내, 아쉽게 더블 파를 기록했다.

양세형의 개인전에선 스승팀과 양세형이 모두 이글 찬스를 얻으며 ‘에이스’다운 접전을 펼쳤다. 양세형은 “이번에 성공하면 ‘텻(?) 이글’이다”라며 긴장 탓에 발음까지 실수해 멤버들의 놀림을 받았다. 아쉽게 이글 퍼트 시도는 실패했지만, ‘골프왕4’의 첫 버디를 잡았다. 그러나 박진이 프로가 이글 퍼트 시도에 성공하며 골프왕 첫 이글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박진이 프로는 골프왕 첫 이글에 멤버들의 찬사와 환호를 받으며 “박진이도 있어요!”라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는 골프왕의 에이스 장민호가 개인 평가를 치렀다. 그러나 여태 보여준 실력과 달리 아쉽게도 해저드와 벙커로 보내는 실수가 잦았다. 양세형은 “민호 형이 이 자리까지 어떻게 왔는데...”라며 깐족(?) 응원을 건넸고, 장민호는 이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트리플 보기로 아쉽게 평가를 마무리했다.

마침내 골프왕 후계자를 정하는 시간이 왔다. 김국진은 양세형을 후계자로 지목했고, 박진이 프로와 함께 후계자 전용 붉은색 재킷을 입혀주었다. 장민호는 “내가 됐으면 좋겠다며!”라고 너스레를 떨며 양세형을 축하했다. 김국진은 “여러분 포기하지 마세요. 이제 하나 나갔고, 옷들 저기 많습니다”라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주었다. 멤버들은 인증샷과 소감을 남기며 골프왕 시즌4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김국진의 후계자’를 선발하기 위한 멤버들 간의 팽팽한 경쟁 구도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던 NO. 1 골프 버라이어티 ‘골프왕 4’는 끝까지 쫄깃했던 마지막회로 막을 내리며,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