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스틸. /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스틸. / 사진제공=SBS


임창정-서하얀 넷째 아들이 아빠에 버금가는 댄스 실력을 뽐낸다.

오는 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18집 새 앨범 작업 중인 임창정의 모습이 공개된다.

임창정은 밤샘 작업까지 불사하며 18집 신곡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서하얀은 고생하는 임창정을 위해 5성급 호텔 뺨치는 룸서비스 요리를 직접 준비했다. 아내 서하얀 표 초호화 룸서비스의 퀄리티에 임창정은 "장사해도 되겠다"며 팔불출 리액션을 보였다.

서하얀은 식사 도중 캐나다로 유학 간 아들 준우, 준성이를 떠올리며 그리워했다. 유학 중인 큰아들들에게 직접 생필품을 보내며 살뜰히 챙기는 서하얀을 보고 임창정은 "걔네들 신경 좀 덜 써도 된다"고 말해 서하얀을 당황케 했다. 아들들로 인해 생긴 '부부이몽'에 MC들은 "양쪽 다 이해가 간다"며 공감했다.

'일 벌이기 선수' 임창정은 회사에서 연습 중인 "아기 연습생들을 데뷔시키고 싶다"고 말해 서하얀의 걱정을 샀다. 그 주인공은 임창정의 외모는 물론 넘치는 끼를 모두 물려받은 넷째 준재였던 것.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인 아빠 임창정의 끼를 뛰어넘는 6세 준재의 노래와 댄스 실력에 스튜디오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심지어 걸그룹 댄스까지 소화하는 넷째의 모습에 임창정은 "얜 마이클 잭슨처럼 될 거다"며 호언장담했다. 과연 33년 차 가수 임창정이 점 찍어둔 후배(?) 준재의 실력은 어떨지 관심을 모은다.

아빠 임창정을 뛰어넘는 넷째 준재의 댄스 실력은 오는 1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