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박소현이 방탄소년단 슈가, 송강, 이제훈 등이 방문한 베이커리에 떴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에서는 일명 '소식좌'로 불리는 박소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다시는 안 올 것처럼 하더니 어떻게 다시 오셨냐?"라고 물었다. 박소현은 "사람이 참 이상한 게 지난주 밤에 줄 서기 너무 힘들었는데 음식이 너무 맛있더라. 원래 저는 기억을 잘 못 하는데 그 고기를 다시 먹으러 갈까 하는 기억이 나더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권율은 "오늘 소현 선배님을 다시 모신 게 '줄 서는 식당' 역사가 뭔가. 안 먹는 음식도 먹게 하지 않나. 그 양 적은 산다라박 씨도 중식좌로 만들었는데 선배님이 저희가 모시고 왔는데 한 점씩 드셨다. '줄 서는 식당' 명예를 걸고 선배님이 좋아하는 식당들로 점심, 저녁 섭외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입 짧은 햇님은 "기대하셔도 좋다. 오늘 햇슐랭 간다"고 귀띔했다. 박나래는 "햇님이 빵 진짜 좋아한다"고 말했다. 입 짧은 햇님은 "여기가 핫하디핫하다. 그래서 저희 오픈런하러 간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진짜 가보고 싶었다. 누가 봐도 여기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박소현은 "여기 나 완전 알아요. 사자 사자. 여기 BTS 슈가 씨가 와서 먹었다"고 말했다. 대기 줄과 등록 줄에 서 있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심지어 대기를 포기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권율은 바로 좌절 모드에 빠지기도. 오픈 전인데 46팀이 대기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입 짧은 햇님은 "아직 오픈을 안 했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요새 빵집들은 오픈런을 안 하면 못 먹는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입 짧은 햇님은 "여기는 이미 유명하다. 여기 스크랩해놨었다. 여기 BTS 슈가 님도 오셨잖아요. 이제훈 님, 송강 님도 왔었다. 그만큼 여기가 진짜 핫하다"고 했다.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대기 끝에 가게 안으로 들어간 네 사람. 권율은 "우와 엄청 맛있어 보여"라고 외쳤다. 특히 박소현은 큰 접시에 담자고 했다. 이에 권율은 "박소현 선배님이 접시 큰 거라고 말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소현이 빵을 세 개나 집자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기기도.

결제 가격은 25만 4000원이 나왔다. 박나래는 깜짝 놀랐다. 박소현은 "네명이 빵을 26만원을 먹는다고?"라고 했다. 박나래 역시 "왜 이렇게 됐지"라고 말했다. 자리에 앉은 뒤 박소현은 "근데 어떻게 베이커리인데 26만원이 나올 수 있나?"라고 했다. 박나래는 "우리 때문이에요? 눈 돌아서 이것저것 담으라고 하시지 않았나?"라고 되물었다.

박소현은 "너무 든든하다. 너무 마음에 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권율은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많이 드셨는데 또 드실 수 있나?"라고 물었다. 박소현은 "먹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후 박소현은 키슈의 냄새를 맡은 뒤 "냄새가 너무 좋은데"라고 말했다.

입 짧은 햇님은 "한 입 드셔보실래요?"라고 권유하자 박소현은 "다 먹었어. 다 먹었어. 너무 배가 아파"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소현은 "친하니까 이런 이야기 하는데 X수작 부리지 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