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대호 "♥아내, 구단행사에서 첫 만남→차였다가 다시 고백…매일 영상통화 10번"('뜨겁게 안녕')


[종합] 이대호 "♥아내, 구단행사에서 첫 만남→차였다가 다시 고백…매일 영상통화 10번"('뜨겁게 안녕')
[종합] 이대호 "♥아내, 구단행사에서 첫 만남→차였다가 다시 고백…매일 영상통화 10번"('뜨겁게 안녕')
[종합] 이대호 "♥아내, 구단행사에서 첫 만남→차였다가 다시 고백…매일 영상통화 10번"('뜨겁게 안녕')
[종합] 이대호 "♥아내, 구단행사에서 첫 만남→차였다가 다시 고백…매일 영상통화 10번"('뜨겁게 안녕')
[종합] 이대호 "♥아내, 구단행사에서 첫 만남→차였다가 다시 고백…매일 영상통화 10번"('뜨겁게 안녕')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캡처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캡처
22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친 전(前) 야구선수 이대호가 가난, 슬럼프 그리고 역경을 딛고 지금의 자리에 서게 된 자신의 인생 스토리를 풀어놓으며 웃음과 눈물 그리고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뜨겁게 안녕'에서는 '조선의 4번 타자'로 불리며 한국 야구사에 한 획을 그은 전 야구선수 이대호와 정훈이 '안녕하우스'를 찾아와 '안녕지기' 3인방 유진, 은지원, 황제성을 만났다. 이대호는 야구선수로 활동할 때 신었던 운동화와 뜨겁게 '안녕'(작별)을 고하면서 새로운 출발을 다짐해 안방에 먹먹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다.

'안녕하우스'에 모인 유진, 은지원, 황제성은 게스트가 미리 보낸 '하이바이 박스'를 함께 열어보며 주인공이 누구일지를 유추했다. 박스 안에는 무려 300mm에 달하는 큰 사이즈의 운동화와 "수학여행을 가고 싶다", "콩잎무침이 먹고 싶다"라는 소박한 위시리스트가 담겨 있었다. 3인방은 "운동화가 진짜 크다", "진격의 거인이 보냈다" "수학여행을 못 가봤나? 학생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때 이대호와 정훈이 등장했다. 평소 야구팬임을 밝힌 황제성은 격한 함성을 질렀다. 은지원은 "신발의 주인공이지 않나"라고 이대호에게 물었다. 이대호는 "(야구선수로) 은퇴했는데, 마지막날 신었던 신발"이라며, '타자 이대호'와 '바이'를 하기 위해 이곳에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 수학여행을 가본 적이 없다. 또 콩잎을 언급한 이유는, 어릴 때 그걸 팔아서 할머니가 절 키우셨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이대호의 사연을 들은 '안녕지기' 3인방은 '보물찾기', '고요 속의 외침' 등 수학여행 미경험자를 위한 특별 이벤트를 선사했으며, 이대호와 정훈은 학창시절로 되돌아간 듯한 즐거워했다.

첫 수학여행을 마친 이대호, 정훈은 '안녕지기'들이 준비한 고기 먹방에 돌입했다. 이대호는 "수학여행을 왔는데 S.E.S, 젝키가 함께 있다는 게 말이 안 된다. 요정, 전사와 같이 밥을 먹다니 상상도 못했다"라며 감격스러워했다. 은지원도 "대호 말처럼 유진이가 고기 구워주는 게 말이 되냐"며 공감했다. 그러다 콩잎을 먹게 된 이대호 선수는 "할머니께서 밤새 콩잎무침을 만들어 파셨다. 하루 종일 팔아도 10만 원도 못 버는데 나한테는 '부모 없다고 기죽지 말라'고 늘 풍족하게 용돈을 주셨다. (성공한 모습을 못 보고 돌아가신) 생각을 하면 마음이 아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 드시고 싶어 하던 햄버거를 돈이 없어서 못 사드린 게 평생 후회가 된다"고 말해 모두를 눈물 짓게 했다.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이대호는 슬럼프를 겪에 됐다. 이대호는 "21, 22세 때 무릎 수술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다"며 "그 슬럼프 기간, 여자친구였던 지금의 와이프가 큰 힘이 되어 줬다. 수술 끝나고 여자친구를 봤는데 눈물이 나더라. 그때 남자로서 이 여자만큼은 평생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다짐했다"고 떠올렸다. 이에 정훈은 "대호 형은 형수와 통화할 때 혀가 반토막 난다. 진짜 다정하다"라며 '닭살 사랑꾼'임을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대호는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구단 행사 때 아내가 부산 팬이라 친구들과 왔더라. 테이블 한 군데에서 빛이 났다. 조명을 켜 놓은 것도 아닌데 저기는 왜 빛이 날까 싶었다. 숫기도 없으니까 무슨 말 해야 할지도 모르고 만나서 밥 먹고 영화 보고 사귀자 했는데 안 된다더라. 왜 내가 싫냐고 물어보니까 너무 크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1년 동안 친구로 지내다가 만났다. 그 기간에 저보다 못 한 키 작은 형님도 소개시켜주고 맛있는 것도 사줬다. 그리고 다시 고백했다. 친해지고 사귀자고 하니까 자주 봤더니 괜찮은 것 같더라. 알겠다고 사귀어 보자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어떤 남편이냐는 물음에 이대호는 "자상하고 아내한테 잘한다. 어차피 평생 가야할 사람인데 큰소리 칠 필요도 없다. (아내와) 한 번도 안 싸워봤다. 밖에 나와서 영상통화도 하루에 10번 정도는 한다. 후배들이 형수님한테 하는 거 100분의 1만큼 해달라고 한다"라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훈은 "혀가 완전 반 토막이 난다. 처음엔 보여주기 식인가 했느데 오래 지내오면서 보니 진짜다 싶더라"고 전했다.

'하이바이 룸'으로 들어가 혼자만의 시간을 갖게 된 이대호는 자신의 야구 인생이 빼곡히 담긴 사진과 야구 유니폼, 글러브 그리고 운동화를 보며 남다른 감회에 젖었다. 특히 자신의 활약과 성장사가 담긴 TV영상을 보며 연신 눈물을 훔쳤다. 뒤이어 그는 스스로를 향해 "정말 고생했고, 힘들었을 텐데 잘 이겨내서 고맙다.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다시 돌려줄 수 있도록 좋은 사람이 되자. 대호야, 넌 내 생애 최고였다. 고마워, 사랑해. 잘 있어라"며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와 뜨겁게 안녕을 고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