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민하, "소속사 없이 9차 오디션 끝에 '파친코' 합격…할머니, 안 했으면 좋겠다고"('바퀴달린집4')


[종합] 김민하, "소속사 없이 9차 오디션 끝에 '파친코' 합격…할머니, 안 했으면 좋겠다고"('바퀴달린집4')
[종합] 김민하, "소속사 없이 9차 오디션 끝에 '파친코' 합격…할머니, 안 했으면 좋겠다고"('바퀴달린집4')
[종합] 김민하, "소속사 없이 9차 오디션 끝에 '파친코' 합격…할머니, 안 했으면 좋겠다고"('바퀴달린집4')
[종합] 김민하, "소속사 없이 9차 오디션 끝에 '파친코' 합격…할머니, 안 했으면 좋겠다고"('바퀴달린집4')
[종합] 김민하, "소속사 없이 9차 오디션 끝에 '파친코' 합격…할머니, 안 했으면 좋겠다고"('바퀴달린집4')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 캡처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 캡처
'바퀴 달린 집4' 김민하가 아버지가 연애 코칭을 해준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4'에서는 성동일, 김희원, 로운, 게스트 김민하가 안동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김민하는 드라마 '파친코'의 주인공을 맡아 전 세계에서 주목받았다. 성동일은 김민하의 '파친코' 오디션에 대해 물으며 "난 그게 신기했다. 기획사도 없이 불도저처럼 오디션으로 역할을 따냈다는 게. 테스트를 몇 차까지 봤냐"라고 질문했다.

김민하는 "첫 번째는 셀프 테이프였다. 영상을 찍어보냈다. 2차 오디션은 줌으로 온라인 오디션을 보고, 3차도 온라인 오디션이었다. 4차는 온라인 인터뷰, 5차는 케미스트리 리딩이었다. 남자 주인공과 '케미'를 보는데, 이걸 두 번 했다. 8차는 다른 주인공과도 케미 오디션을 봤다. 다 돼고 나서 9번 만에 감독님을 만났다"라고 밝혔다. 성동일은 "그럼 아홉 번째 오디션 후에 만난 거냐. 그 감독 만나기 쉽지 않네"라고 놀라워했다. 김민하는 "오디션만 네 달을 봤다"며 "솔직히 안 해본 오디션이였는데 재미있었다. 오늘은 또 무슨 이야기를 할까. 대사가 너무 다 와닿는 말이였다. 네 달 동안 매번 후회 없었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다음날 이들은 집 앞에 있는 나룻배를 타고 물안개를 감상하며 뱃놀이를 즐겼다. 성동일은 "사랑하는 연인과 나야하는데"라고 중얼댔다. 김만하는 "아빠가 맨날 연애 코치를 해주신다. 여자가 어렵게 해야 남자가 더 좋아한다고 한다. 남자한테 너무 다 해주지 말라고 하신다"라고 전했다.

김민하는 성동일에게 "자녀분들이 있지 않나. 아이들이 화나게 할 때 어렵지 않으시냐"라고 물었다. 성동일은 "어렵다.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다 보니까 그 화가 좀 줄어들긴 한다. 기다려주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집으로 돌아와 아침을 먹은 뒤 이들은 임청각을 찾았다. 이곳은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의 생가로, 독립운동의 역사와 일제의 끔찍한 만행이 그대로 남아있는 장소다.

드라마 '파친코'는 일제강점기 시절 한 여인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에 성동일은 김민하에게 "민하 할머님이 90세 정도 되셨는데, 일제강점기를 겪으신 산 증인이시다. '파친코' 출연을 어떻게 보셨냐"며 궁금해했다. 김민하는 "(그 시절에 대해서) 여쭤보고 '파친코'에 합격했을 때 할머니는 제가 합격해서 행복한데 안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제가 이걸 해야 한다는 게 너무 슬프다고 하셨다. 수많은 말 중 그 한 마디가 제일 크게 와닿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연기로라도 그 고통을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책임감이 좀 더 남달랐던 것 같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