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스틸. / 사진제공=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스틸. / 사진제공=MBC


윤박이 MBC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상희 감독과 배우 최수영, 윤박이 참석했다. 아역배우 신연우, 진유찬, 유지완, 김규나는 포토타임에 함께했다.

최수영은 대한민국의 대표 톱배우 한강희 역을 맡았다. 윤박은 아픈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 다 해주고 싶어하는 '딸 바보 아빠' 방정석을 연기했다. 아역배우 신연우는 아프지만 밝고 긍정적인 정석의 딸 유나로 분했다.

정석은 로펌 변호사도 관둔 채 아픈 딸을 홀로 키우는 미혼부다. 윤박은 아역배우 신연우와 부녀 호흡을 맞췄다.

윤박은 “아이가 투병 생활을 하게 된다. 투병 생활을 잘하면 소원을 들어주겠다고 한다. 한강희에게 팬레터를 답장을 받고 싶다고 한다”며 캐릭터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첫사랑 한강희를 다시 만나게 된 캐릭터가 “흔히 아는 K드라마의 감정을 느낀다. 딸의 소원을 들어주고 싶어하는 딸 바보이면서 옛 추억과 사랑을 느끼는 한 여자의 남자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윤박은 “대본 처음에 받고 우려했던 부분이 2가지였다. 10살 딸 아이를 가진 아버지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등학교 회상신에서 내 얼굴로 고등학생 연기를 할 수 있을까”라고 털어놨다. 이어 “고등학생은 아역으로 가자고 제안했는데, 감독님이 다음 미팅 때 직접 하자고 하더라. 어쩔 수 없이 해야하는 부분이었다. 현장에 스모그를 많이 피웠다”며 웃었다.

부성애 연기에 대해서는 “상상을 해도 어떻게 해야할지 어려웠다. 현장에서 연우 양과 장난, 대화를 하고 시간를 나눴다. 카메라 안에서도 예쁘게 보일 수 있게 노력했다”고 말했다. 힘들었던 연기에 대해서는 “아이에게 다그치는 연기는 또 다르더라. ‘금쪽’을 보며 ‘아이에게 다그치는 어투나 뉘앙스는 이런 것이겠다’ 생각하며 차용했다”고 전했다.

4부작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는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이한 여배우와 가짜 팬레터 답장으로 딸의 팬심을 지켜야만 하는 남자의 탈덕 방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오는 18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