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남편♥' 이유리 "시모와 사이 좋아, 나같은 며느리 없다더라"('개며느리')


배우 이유리가 시어머니와의 사이를 밝혔다.

17일 오전 녹화 중계된 E채널 ‘개며느리’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유리, 문세윤, 양세찬, 허안나, 이수지, 이세영이 함께 했다.

이날 이유리는 "시어머니와 관계가 정말 좋다. 난 착한 며느리"라며 "시어머니 주변 분들도 '이런 며느리 없다'고 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시댁 식구들과 재미있게 보낼 수 있는 '꿀팁'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며느리라는 별명이 있다. 며느리 역할을 많이 햇었다. 김수미 등 많은 시어머니를 많이 모셨다. 물뿌림 당하고 머리채도 잡혔다. 이제는 ‘개며느리’를 통해서 국민MC 되고 싶다. 사실 제가 말도 안되게 개그 욕심이 많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개며느리'는 개그우먼과 며느리의 합성어로 명물 개그우먼 며느리들의 특별한 일상과 시어머니와의 남다른 고부관계를 조망하는 프로그램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