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송일국 "삼둥이에 사춘기 왔다…'여친 생긴' 대한이, 반항심 가장 커"('라스')


[종합] 송일국 "삼둥이에 사춘기 왔다…'여친 생긴' 대한이, 반항심 가장 커"('라스')
[종합] 송일국 "삼둥이에 사춘기 왔다…'여친 생긴' 대한이, 반항심 가장 커"('라스')
[종합] 송일국 "삼둥이에 사춘기 왔다…'여친 생긴' 대한이, 반항심 가장 커"('라스')
[종합] 송일국 "삼둥이에 사춘기 왔다…'여친 생긴' 대한이, 반항심 가장 커"('라스')
[종합] 송일국 "삼둥이에 사춘기 왔다…'여친 생긴' 대한이, 반항심 가장 커"('라스')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송일국이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에게 사춘기가 찾아왔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지치면 가만 안 두겠어' 특집으로 꾸며져, 송일국, 배해선, 정동원, 조혜련, 프라임킹즈 트릭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송일국은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어느새 초등학교 4학년이라고 됐다고 밝혔다. 삼둥이가 폭풍 성장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되자 모두 깜짝 놀랐다. 송일국은 "발 사이즈가 265mm가 됐고 키는 160cm 가까이 된다"라고 말했다. MC 김구라가 "사춘기는 아직 안 왔냐"고 묻자 송일국은 "안 그래도 상담을 좀 하고 싶다"고 사춘기 아들들을 둔 아빠의 고충을 드러냈다.

송일국은 셋 중 대한이가 반항심이 가장 크다고 한다. 아이들이 목에 무언가를 걸고 있는 사진에 송일국은 "아이들이 아직 휴대폰이 없어서 목에 차고 있는 게 무전기"라며 "어디 놀러 갈 때마다 무전기를 항상 챙긴다"고 말했다. 언제 사줄 거냐는 물음에 "아직은 계획이 없다"며 "자기들끼리 잘 놀아서 필요성을 못 느끼는 것 같다"고 답했다.

삼둥이는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시 대한이는 '듬직한 장남', 민국이는 '애교쟁이', 만세는 '자유로운 영혼'으로 통했다. 송일국은 "여전히 각자의 개성이 뚜렷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이는 밀덕(밀리터리 덕후)가 됐고, 벌써 여자친구도 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둘째 민국이는 제 머리 꼭대기에 있다. 예를 들어 '너희가 속을 썩여서 아빠가 흰머리가 많아졌다'고 하면 '아, 그래서 할머니가 흰머리가 많으시구나' 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만세는 그냥 사고뭉치다. 호기심도 많고 저를 닮은 거 같다"며 귀여워했다.

송일국은 아이들의 목욕을 담당한다고 있다고 한다. 송일국은 "기존에 있는 욕조가 작으니까 다 뜯어내고 목욕탕처럼 만들었다. 나까지 들어갈 수 있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