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의 까까오톡》
'돌싱외전2' 출연자 이소라, 과거 불륜 의혹
'돌싱외전2'는 예정대로 방송 진행
출연자 보호보단 화제성 챙기기 급급
사진='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사진='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지원의 까까오톡》
'까놓고, 까칠하게 하는 오늘의 이야기'.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방송계 이슈를 까다로운 시선으로 신랄하게 비판합니다.

출연자를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는 일반인 출연 프로그램의 '무심한 대응'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MBN '돌싱글즈 외전-괜찮아 사랑해'에 출연 중인 이소라가 과거 이혼 사유가 불륜이라는 의혹에도 프로그램 측은 방송을 그대로 강행하는 것. 출연자뿐만 아니라 이들의 현재 연인, 가족에 더해 '과거 가족'들에게도 괴로움을 안긴다.

'돌싱글즈3' 출연자 이소라는 이혼 사유가 불륜이라는 의혹을 받으면서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유튜버들이 이소라 전 남편 지인의 제보를 받았다면서 이소라가 결혼 생활 중 남자를 만났고 가정에 소홀해 이혼했다고 주장한 것.

처음에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던 이소라는 점차 일이 커지자 "저에 대해 떠돌고 있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며 개인 채널에 해명문을 올렸다. 이소라는 "억울한 부분이 많았지만, 해명하는 과정에서 어른들의 진흙탕 싸움이 실시간으로 중계되는 상황이 아이들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지 않을까 걱정이 됐고, 허위사실들이라 그냥 지나갈 일이라 생각해서 지금까지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전 남편 지인이라고 제보한 분이 주장하는 이혼 사유는 사실과 다르다. 일일이 반박할 증거들을 갖고 있지만, 이혼한 지 3년이 넘어서까지 다 큰 아이들에게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게 너무 폭력적이란 생각이 들어서 망설여진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대응을 할수 밖에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소라는 MBN '돌싱글즈3'에서 출연했고, 전 남편과 사이에 세 딸을 낳았다고 밝혔다. 방송 중에는 최동환과 최종 커플이 되지 않았지만, 두 사람은 방송이 끝난 뒤 교제를 시작했다. 현재는 개인 채널을 통해 연애 중인 모습을 당당히 공개해오고 있다.
'돌싱외전2' 방송 강행…'불륜 의혹' 이소라 개인사 '나 몰라라' 화제성만 챙기기[TEN스타필드]
이런 상황에 '이소라 전 남편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도 등장했다. A씨는 "방송으로 인해 너무 많은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A씨 "그녀의 팬들이 제가 운영하는 카페까지 찾아와 그런 집안에 왜 시집을 가느냐고 항의하며 카페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더 이상 우리 가족에 대해 언급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일반인이 출연하는 예능, 특히 연애 리얼리티에서 출연자들의 사생활 논란은 빈번히 일어나왔다. 채널A '하트시그널'에서는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출연자, 음주운전 적발 이력이 있는 출연자, 학폭 의혹에 휩싸인 출연자, 여성을 폭행해 벌금형을 받았던 출연자 등이 있었다. IHQ '에덴'에서도 출연자의 폭행 전과가 논란이 된 바 있다.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의뢰인으로 나온 신혼부부가 불륜으로 만난 사이라는 의혹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각 프로그램마다 대처 방식은 달랐다. 논란이 있는 출연자를 그대로 내세우며 오히려 논란을 화제성으로 키우기도 했고, 방송을 아예 통편집해서 걷어내기도 했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시청자는 연예인보다 접근 장벽이 낮은 일반인 출연자의 사연에 더 쉽게 공감하고 몰입한다. 'TV 속 연예인'과 동일시하되 더 친근감을 느끼는 것. 일반인 출연자들이 뭇 연예인보다 더 큰 인기를 누리는 이유다. 하지만 논란, 의혹이 생겼을 때 오는 타격 역시도 크다. 미디어 환경과 대중에게 노출된 상황에 비교적 익숙한 연예인들은 심리적, 그리고 환경적으로 어느 정도 비난의 화살에 대비할 준비가 돼있다. 일반인 출연자의 경우는 다르다. 연예인보다 미디어 환경에 익숙하지 않다. 이슈를 이용해 유명세의 발판을 마련하기도 하지만 논란에 휩싸였을 경우에는 더 무차별적으로 질타를 받는다.

'돌싱글즈3'는 이미 종영했지만, 이소라와 최동환 커플의 연애 비하인드를 보여주는 '돌싱글즈 외전-괜찮아 사랑해'는 방영 중이다. '돌싱글즈 외전' 측은 "별다른 입장이 없다"라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또한 "오는 20일 예정된 방송에도 변동은 없다"고 밝혔다. 이소라와 관련된 의혹의 진위 여부는 잠시 차치해두더라도, 제작진의 무책임한 대처는 시청자도 출연자도 기만하는 행위다. 뿐만 아니라 출연자 가족과 연인, 그들과 과거 연관됐던 이들까지 고통스럽게 한다. 편성된 시간만 지키면 된다는 식의 제작진 입장은 '화제'만 챙기고 '의혹'은 모른 척하겠다는 이기심일 뿐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