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썸바디'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용지가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 촬영을 위해 증량했다고 밝혔다.

1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넷플릭스 '썸바디'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영광, 강해림, 김용지, 김수연이 참석했다.

김용지는 남들이 알지 못하는 것을 보고 느끼는 무속인 임목원으로 분했다. 김용지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이 인물 표현하는 방법도 뻔하지 않게 하고 싶었다. 어느 정도를 찾아가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고 오래 걸릴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목원은 섬과 기은의 친구. 김용지는 "실제 이 역할을 맡은 친구들과 친해지기도 하면서 어렵겠다 싶었던 부분이 풀리기도 했다. 섬을 연기하는 해림이 아닌 그냥 해림과 대화하는 느낌을 받았던 적도 있었다.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용지는 친구들을 보살피는 목원 캐릭터의 포근한 이미지를 연출하기 위해 몸무게를 늘렸다. 김용지는 "쉽지 않았다. 어느 순간까지는 즐거웠는데 어느 순간 이후가 되니 거울에 비친 제 모습을 보고 힘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증량의 목적은 두 친구를 향한 무조건적인 사랑을 보여주는 목원이 포근한 이미지가 있길 바랐다. 그 모습을 모니터에서 얼핏얼핏 볼 수 있어서 (증량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오는 1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