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1박2일' 방송 화면.
사진=KBS '1박2일' 방송 화면.


문세윤이 하차설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예능 '1박2일 시즌4'는 하지원, 강하늘이 게스트로 함께 했다.

이날 오프닝에서 문세윤은 하차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주 제작진이 실수로 문세윤에게 "아쉽지만 세윤이 형은 하차"라고 '하산'을 잘못 말하면서 하차설이 불거진 것.

이에 김종민이 "하차하는 거냐"고 묻자 문세윤은 "나 문세윤은 극진히 대접해 줬던 '1박 2일' 프로그램에서 하차하였습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하지만 이번주 다시 복귀했습니다"라며 "그 낚시 기사에 매니저가 전화를 받고 해명하기 바빴다. 주 PD가 PD계의 김종민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KBS '1박2일' 방송 화면.
사진=KBS '1박2일' 방송 화면.
이날 게스트는 KBS 드라마 '커튼콜' 주연배우인 강하늘과 하지원이었다. 강하늘은 하지원을 보자마자 "누나 안 춥겠나"며 걱정했고, 하지원은 "왜 이렇게 얼굴이 하얗나. 피부가 이렇게 좋았구나"며 놀랐다. 강하늘은 "드라마에선 일부러 (피부톤을) 어둡게 해, 오늘 내 얼굴톤이 이게 맞나 싶더라"며 웃었다.

강하늘은 "김종민 선배 엄청 팬이다. 방송만 봐도 사람 무장해제시키더라"며 "학창시절 '1박2일' 보면서 자랐는데 촬영하니까 신기하다. 지금도 잠 안 오면 '1박2일' 영상도 본다, 종민선배 딸기게임 아직도 이해 안 간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각각 밸런스 게임을 했다. 학창시절로 돌아가면 '공부1등과 얼굴1등'에 강하늘은 "당연히 공부 1등"이라 말했다. 제작진이 "얼굴1등은 해봤나"고 묻자 강하늘은 "살아가다보니 얼굴은 별의미 없다"고 망언을 해 웃음을 안겼다. 같은 팀하고 싶은 멤버로는 나인우를 선택, 영화 '스물'을 통해 인연이 있다고 밝혔다.

나인우는 하지원을 보자마자 줄행랑 치며 도망쳤다. 나인우는 "나는 못 간다 너무 떨린다"며 부끄러워했다. 하지원과 영화를 찍었던 연정훈은 "지원씨?"라며 "진짜 오랜만이다"며 반가워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