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 "데뷔 반대했던 이모 염정아, 사생활 실수하지 말라고"('아이돌올림픽')


유민 "데뷔 반대했던 이모 염정아, 사생활 실수하지 말라고"('아이돌올림픽')
유민 "데뷔 반대했던 이모 염정아, 사생활 실수하지 말라고"('아이돌올림픽')
사진=유튜브 아이돌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아이돌올림픽 영상 캡처
가수 유민이 연예계 데뷔를 반대했던 이모 염정아가 데뷔 후 기특해하며 응원의 조언을 해줬다고 밝혔다.

5일 유튜브 채널 아이돌올림픽에는 '[유민을 만나다] "이모랑 판박이".. 염정아 조카, Mnet 오디션 후 3년.. 성숙해진 근황'이라는 영상의 제목이 게시됐다.

유민은 2021년 4월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Mnet 오디션 '캡틴'에 출연한 바 있다. 유민은 염정아의 조카이자 염정아 동생 염정연의 딸이다.

현재 솔로로 활동하는 유민은 다른 회사에서 그룹 데뷔를 준비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연습생 하다가 옮긴 거다. 그때는 그룹 데뷔조에 있었다. 그런데 데뷔가 확실하지 않았다. 회사가 불안정한 시기였다. 데뷔는 언제하냐고 하면 내후년쯤이라고 하는데 계속 밀리는 거다. 그리고 남자그룹에 돈도 많이 쓰고 해서 저희 여자 연습생 친구들이 '데뷔할 수 있을까' 생각해서 일단 여기를 나오는 게 맞겠다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 시점에 다른 회사에서 또 캐스팅콜이 와서 들어왔다가 두 번째 회사에서 대표님을 뵌 거다. 작곡가로 곡을 주러 왔는데 저희가 운명처럼 맞아서 같이 하게 됐다. 맨날 연습실 가서 밤새 영상 찍고 연습하고 안무 따서 찍어서 엄마한테 보여주고 그랬다"고 밝혔다.

데뷔 후 이모 염정아의 반응에 대해 유민은 "이모는 일단 놀랐다. 제가 못 해낼 거라고 생각하셨던 거 같다. 아무래도 경쟁도 세고. 아무래도 솔로로 데뷔하니까 기특해하셨다. 그런데 끝이 아니지 않나. 이제 시작인 거다. 그래서 이모가 앞으로가 시작이니까 행동 하나하나 조심하고 사생활 하나하나 중요하니까 실수하지 말고 항상 바르게 생활해라고 조언해주셨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