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아이를 지우든지, 부녀 연을 끊든지"→시할머니와 생활('고딩엄빠')


‘고딩엄마’ 유현희가 엄한 아버지의 반대에도 행복한 가정을 이룬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털어놔 안방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1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2회에서는 19세에 아이를 낳은 유현희가 친정아버지의 반대에 부딪혔던 사연을 털어놓은 뒤, 첫 돌을 맞은 아들, 사랑꾼 남편과 시할머니와 함께 사는 일상을 공개해 따뜻한 감동을 안겼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97%(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먼저 19세에 엄마가 된 유현희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2세 때 이혼한 유현희의 아버지는 딸을 애지중지 하면서도 엄격하게 키웠다. 이에 답답함을 느낀 유현희는 집을 나와 친구와 함께 독립 생활을 했다. 이후 소개팅으로 만난 남자친구와 ‘부모의 이혼’이라는 공통점 등으로 급격히 가까워졌고, 교제 중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보수적인 아버지에게 이를 밝힐 수 없었던 유현희는 새엄마에게 자신의 편이 되어 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는 “아이를 지우든지, 아니면 부녀의 연을 끊자”며 딸에게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사연이 마무리 된 뒤 유현희는 첫 돌을 앞둔 아들, 남편 홍우원, 시할머니와의 일상을 VCR을 통해 공개했다. 이른 아침에 기상한 유현희는 남편과 함께 아들을 목욕시킨 뒤, 시할머니가 정성스레 차려준 아침 식사를 먹었다. 시할머니는 손주며느리의 입맛에 맞춘 계란찜을 만들어줬고, 이를 맛보던 홍우원은 “왜 내 입맛엔 안 맞춰주냐?”며 할머니를 향해 귀엽게 투정을 부렸다. 할머니의 편파적(?) 사랑에 홍우원은 “솔직히 조금 질투가 나지만, 아내를 신경 써 주는 할머니가 고맙다”고 말했다.

아침 식사 후, 유현희는 시할머니와 함께 재래시장을 다녀왔고, 시할머니표 양념 게장과 배추겉절이를 만드는 비법을 배웠다. 그러다 유현희는 “할머니는 저 처음 봤을 때 어땠어요?”라고 물었다. 시할머니는 “솔직히 기가 막혔지만, 차츰 정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시할머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현희가 처음엔 얼굴에 그늘이 져 있어서 걱정했다. 지금은 많이 밝아졌고, 현희를 친손녀처럼 더 사랑해주고 싶다”고 해 뭉클함을 더했다.

한편 홍우원은 ‘이사 토탈 케어’ 사업을 시작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주택가에 있는 한 공터에서 친한 동생들을 불러, 사무실 설치 작업에 착수했다. 세 사람은 사무실용 컨테이너 박스를 놓기 위해 매트를 까는 기초 작업을 했다. 그러다 뜻밖의 위기 상황에 부딪혔다. 중고거래 앱을 통해 구입한 컨테이너 박스를 싣고 온 차량이 인근에 도착했지만, 좁은 골목과 주차되어 있는 차량으로 인해 안으로 진입하지 못하고 있는 것. 이에 홍우원은 신속하게 현장을 진두지휘했고, 무사히 컨테이너 박스를 인계받아 사무실을 세팅했다. 홍우원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 사업을 통해) 35세쯤 수중에 50억 원, 환갑 때는 100억 원을 갖는 게 목표”라는 원대한 꿈을 내비쳤다.

집으로 귀가한 홍우원은 할머니, 아내와 즐겁게 식사를 했다. 유현희는 오늘의 일에 대해 하소연하는 남편의 말이 끝나자마자 “아기 어린이집 보내고 (내가) 일하는 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홍우원은 1초의 고민도 없이 “안 된다”고 답했다. 그는 “아기는 엄마 품에서 자라야 한다”면서, “저는 엄마 없이 자랐지만 아들에게는 엄마가 늘 함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유현희는 “사회성을 위해 어린이집에 보내야 하고, 남는 시간 동안 일을 해서 가정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뜻이었다”고 재차 설명했다. 이에 박상희 심리전문가는 “아이가 3세가 될 때까지는 (부모와의) ‘애착’이 가장 중요하다. 애착이 잘된 아이들은 사회성이 저절로 따라오게 돼 있다. 엄마와 아들이 같이 있는 것도 좋은 선택”이라고 조언했다.

얼마 뒤, 유현희-홍우원 부부는 아들의 돌잔치를 열었다. 유현희는 친정 식구들이 오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결국 오지 않았고, 이에 대해 유현희는 “코로나19 때문에 참석하지 못하셨다”고 시할머니와 남편에게 알린 뒤 “행복하고 예쁘게 잘 살겠다”는 메시지와 가족사진을 친정식구들에게 보냈다. 마지막으로 유현희는 “아버지는 (제게) 무섭고 어려운 분이지만, 저를 가장 사랑해주시는 분”이라며 친정 아버지를 향한 진심을 드러내며 눈물을 쏟았다. 3MC와 스페셜 게스트 제이쓴 등은 유현희의 애틋한 효심과, 현재 예쁜 가정을 이룬 모습을 대견스러워하며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시청자들 역시 “어린 나이지만 본인의 선택에 책임지고 행복한 가정 이루고 사는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 “유현희-홍우원 부부, 너무 귀엽고 천생연분 같다”, “방송 보시고 친정 아버지도 딸 생각 많이 하고 계실 것이다”, “유현희씨 챙겨주시는 시할머니, 정말 감사하고 존경스러운 분이시네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한편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 가족 예능 MBN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