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홍빠빠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홍빠빠TV' 영상 캡처.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가 결혼 10주년을 맞아 남편에게 명품 시계를 선물받았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홍빠빠TV'에는 "10주년 결혼 기념일과 내 만 40세 생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이현이는 결혼기념일을 맞아 남편 홍성기와 함께 호텔 레스토랑을 방문했다. 이현이는 "10년 전 결혼했던 호텔에서 식사를 하러 왔다"며 들떠했다. 홍성기는 레스토랑을 방문하기 전 집앞 꽃집에서 장미꽃다발을 선물했고, 식사 후에는 결혼기념일 선물을 전달했다.
사진=유튜브 '홍빠빠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홍빠빠TV' 영상 캡처.
이현이는 홍성기가 준비한 상자를 열어보고는 깜짝 놀랐다. 홍성기가 준비한 선물을 1000만원대의 R사 브랜드 명품 시계였던 것. 이현이가 "이거 진짜냐?라고 묻자 홍성기는 "진짜다. 돈 좀 썼다. 결혼할 때 이거 가지고 싶다고 하지 않았나? 이 시계를 예쁘다고 했다"며 으쓱해했다.

이에 이현이는 끝내 눈물을 흘렸고, "기대한 것 보다 더하다"며 고마워했다. 홍성기는 "그 색 구하기 힘든 색이다. 여기 딱 열면 보증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현이는 남편이 쓴 편지를 읽으면서도 계속해 울컥했고, 결혼기념 케이크에 꽃힌 초를 불며 결혼기념일을 축하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