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남편이 최고…박솔미♥한재석, 주방에 서있기만 해도 그림 ('편스토랑')


배우 박솔미 한재석 부부의 꿀 떨어지는 일상이 예능 최초 공개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박솔미와 한재석의 달달하면서도 코믹한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박솔미는 '부미녀(부속물에 미치는 여자)'라는 별명에 걸맞게 신선한 한우 선지로 놀라운 요리를 만든다. 특히 이 과정에서 원조 조각미남인 남편 한재석과의 달달하면서도 코믹한 일상이 밝혀졌다.

VCR 속 박솔미는 단골 정육점을 찾았다. 그곳에서 의문의 식재료를 받고 좋아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다만 박솔미는 이 의문의 식재료가 무려 10kg 이상이라 도저히 혼자 들고 갈 수 없음을 깨닫고, 곧바로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했다.

잠시 후 정육점에 나타난 사람은 남편 한재석. 한재석이 VCR에 등장하자 ‘편스토랑’ 스튜디오에서는 “진짜 잘생겼다”, “와 대박”이라는 감탄이 쏟아졌다. 한재석은 아내 대신 10kg 식용유통을 번쩍 들고 집으로 향했다. 알고 보니 식용유통 속 의문의 시뻘건 식재료는 신선한 암소 한우의 1등급 선지였다. 박솔미는 그동안 ‘편스토랑’에서 소 생간, 천엽, 돼지껍질, 초대형 대창까지 다양한 부속물로 근사한 요리를 만들며 감탄을 자아냈다.

새빨간 선지의 비주얼이 공개되자 모두가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선지를 보며 행복해하는 박솔미와 그런 박솔미를 보며 흐뭇하게 웃는 한재석의 모습이 웃음을 줬다. ‘부미녀’ 박솔미는 한우 1등급 선지로 특별한 요리를 만들었다. “이걸 집에서 만든다고?”라며 모두 경악한 박솔미의 선지 요리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함께 요리하는 과정에서 박솔미, 한재석 부부는 알콩달콩 깨가 쏟아지는 모습과 코믹한 모습을 오가며 큰 웃음을 줬다는 후문. “10년째 신혼이다”라고 모두의 감탄을 부른 박솔미, 한재석 부부의 러블리한 일상도 기대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