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배인혁, 한지현 좋아하면서 마음은 거절('치얼업')


SBS ‘치얼업’ 한지현, 배인혁, 김현진의 엇갈린 첫사랑앓이가 안타까움을 유발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지난 25일(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연출 한태섭, 오준혁/극본 차해원/제작 스튜디오S) 8회는 엇갈린 세 청춘 도해이(한지현 분), 박정우(배인혁 분), 진선호(김현진 분)의 짝사랑이 시작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했다. 특히 방송 직후 ‘정우해이’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며 MZ세대가 주목한 키워드임을 입증했다.

이날 도해이와 박정우는 사랑 고백의 타이밍을 놓치며 또 엇갈렸다. 박정우를 붙잡았던 도해이의 고백 불발로 인해 두 사람은 눈만 마주쳐도 어색하게 피하게 되는 등 미묘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후 도해이가 다시 용기를 내어보려 했지만 박정우는 “그거 안 하는 게 나을 것 같은데..”라며 도해이의 마음을 거절했고, 도해이는 끝내 고백하지 못한 채 박정우의 칼 같은 선 긋기에 참았던 눈물을 흘려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미 서로를 좋아하고 있지만 ‘테이아’ 3대 예언의 다음 타깃에서 김민재(현우석 분)의 “특혜 논란 안 나오게 조심해주세요”라는 경고까지 이어지자 결국 도해이를 지키기 위해 선을 그은 박정우. 그럼에도 박정우의 시선 끝에는 항상 도해이가 있을 만큼 도해이를 향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도해이가 웃으면 자신도 따라 웃고 도해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축제 무대 연습 중 실수를 하면 먼 발치에서 안타까워하는 것은 물론 도해이와 진선호가 함께 있는 모습만 봐도 복잡한 마음을 드러내는 등 도해이의 곁을 지킬 뿐 적극적으로 다가가지 못해 맴찢을 유발했다.

도해이 또한 박정우의 거절로 심란한 마음을 정리할 수 없었다. “나 싫다는 사람 나도 싫어. 두고 봐. 무슨 일 있었냐는 듯 쿨하게 대해줄 테니까”라고 각오했지만 박정우와 마주치기만 하면 다짐이 무색하게 삐걱거리는 도해이였다. 그 와중에 이유민(박보연 분)은 “정우 좋아하니? 거기까지만 해. 더 가면 복잡해지니까. 나 같은 일이 또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높였다. 과연 이유민은 2년 전 사건에 대해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이와 함께 도해이, 박정우의 러브라인 향방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은 특히 진선호의 가정사가 드러나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부족할 것 없어 보였던 진선호였지만 첫사랑을 잊지 못한 채 집안 대소사에 관심 없는 아버지(권혁 분), 남편의 부족한 사랑을 술로 채우는 어머니(백지원 분) 때문에 진실된 사랑을 느껴본 적 없던 것. 그런 진선호의 불만은 부모님 결혼기념일에서 제대로 터졌다. 어머니가 오지도 않은 아버지를 기다리며 술에 취하자 “제발 그만 좀 해! 왜 맨날 오지도 않는 아빠를 기다려. 차라리 포기해”라며 화를 냈고, 뒤늦게 온 아버지를 향해 “엄마는 오지도 않는 당신 기다리다 술 마신 거고요. 남도 이렇게는 안 해”라고 참아왔던 분노를 쏟아냈다.

그런 가운데 극 말미 요동치는 삼각관계가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함께 불침번을 서게 된 도해이와 진선호. 그 과정에서 진선호는 도해이에게 처음으로 “난 아빠가 싫어. 아빠가 싫어서 힘들어”라며 가정사를 고백했고, 도해이는 “왜 내가 아냐? 왜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보는 건데? 날 좀 봐주면 안 돼?”라며 자신의 앞에서 서럽게 눈물을 흘리는 진선호가 안쓰러워 위로의 포옹으로 그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앞서 진선호가 “너 되게 열심히 살잖아. 난 대단하다고 생각해. 난 그렇게 못 할 것 같거든”이라고 위로해주던 것처럼 도해이 역시 “가끔 우리 집에 태어난 게 너무 싫거든? 근데 또 좋아서 미워하는 마음이 힘들더라고”라는 말과 함께 따뜻한 포옹으로 위로를 건넸다. 뿐만 아니라 때마침 두 사람의 포옹을 보게 된 박정우가 일렁이던 마음이 요동치듯이 뒤돌아 가버려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풀리게 될지 호기심을 더했다.

‘치얼업’ 8회 방송 직후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우해이vs선호해이 두 커플 다 좋아”, “’치얼업’ 볼수록 과몰입 유발”, “정우 시선 끝에 항상 해이가 있다는 게 마음 쓰여”, “단장 정우 축제 리드하는 거 빨리 보고 싶다”, “나는 상여자 도해이만 믿고 간다. 박정우 포기 안 할 거라 믿어”, “찬란한 삼각 맛집. 계속 반짝반짝 재미있었으면 좋겠다” 등 댓글이 이어졌다.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 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