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전지훈련' 방송 화면.
사진=SBS '전지훈련' 방송 화면.


과거 JYP엔터테인먼트 계약 제약을 받기도 한 송종국 딸 송지아가 호주 골프 전지훈련서 최고 우등생 평가를 받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전지훈련 in 골드코스트’(이하 ‘전지훈련’)에서는 송지아, 지연아, 신소흔, 제이든이 전지훈련 4일차를 맞아 비치 트레이닝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송지아, 지연아는 김하늘 코치와 다양한 골프 샷을 연습했다. 김 코치는 “너희 너무 잘 친다. 내가 할 말이 없다”고 칭찬했고, 송지아는 “작년까지 경기 때 엉망이었는데 전지훈련 다녀와서 많이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비치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모래 해변에서 다양하게 뛰는 체력단련이 이뤄졌고, 밴드를 두르고 뛰는 강도 높은 훈련이 계속됐다. 모래 바닥 특성상 코어 힘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 4kg 메디슨 볼을 던지는 훈련은 스윙의 힘과 속도에 도움을 주는 훈련이었다.

숀 호란 코치는 “제이든은 분명 힘이 있다. 신체적인 측면에서 봐도 우린 그 아이가 강하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제이든의 훈련을 개선할 필요가 있고, 그래야 (앞으로의 레슨이) 더 쉬워지게 된다. 그래도 튼튼하면서 강한 힘은 분명 큰 재능”이라고 칭찬했다.

지연아에 대해서는 “또래와 비교한다면 (체력과 힘이) 평균이거나 그 이하일 거다. 연아는 키에 비해 너무 말랐다”고 말했다.

이날 최고 우등생은 송지아였다. 숀 호란 코치는 “지아는 다른 아이들보다 조금 더 낫다. 이미지라든가 신체적 측면에서도 조금 낫다. 내가 훈련시키는 다른 선수반 아이들보다도 더”라고 평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