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진=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구단주 허재가 선수들을 위해 540만 원 어치 고기 회식을 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허재가 점퍼스 농구단의 태백 전지훈련에 방문, 선수들과 조우하는 시간을 가졌다.

점퍼스 농구단 선수들의 태백 산악훈련 현장을 찾은 허재. 그는 산악 훈련 중인 선수들을 만나기 위해 종착점에서 기다렸다. 특히, 모든 선수가 도착했지만, 이종현 선수가 보이질 않자 그 자리에서 계속 머물렀다.

이후 나타난 이종현 선수를 보고 기특해 하기도. 허재는 "수고했다"라는 짧은 격려를 했다. 스튜디오에서는 "종현이에게 차 보내서 차 타고 오라고 했는데 자기가 거부했다. 완주한 거다"라며 은근 자랑을 했다.

허재는 산악 훈련으로 지친 선수들을 위해 회식 자리를 마련했다. 자신의 테이블에 선수들을 번갈아 불러가며 면담을 하기도.

팀의 주장을 다음으로 두 번째 면담 선수는 전성현이었다. 허재는 “어제는 뛰었는데 오늘은 왜 쉰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전성현은 “발목에 피로가 쌓여가지고”라고 대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팀의 감독은 "얘는 자기가 감독이다. 자기 맘대로 쉬고 싶으면 쉬고 뛰고 싶으면 쉰다"라고 이야기했다. 허재는 "진짜 너도 지X한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전성현 선수는 "한 번도 (훈련을) 거르신 적 없냐”고 묻자 허재는 “난 (산악 훈련) 30분 대에 끊었다. 태백의 아들이었다 내가"라며 젊은 시절 자신의 별명을 직접 소개했다.

허재는 전성현 선수에게 바라는 것이 있는지도 물었다. 전성현 선수는 “말해도 되는 거냐?”라며 조심스럽게 “감독님이 요즘 체육관에 너무 많이 나오신다”라고 말을 꺼냈다.

허재는 "감독이 체육관 나오지 그럼 학교 가니?"라며 당황해 했고, 또한 "운동을 좀 적게 했으면 좋겠다? 더 많이 시켜라"라며 오히려 엄포를 내놨다.

전성현 선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하는 거 있으면 얘기해 보라고 해놓고 운동 좀 조절해달라고 하면 감독님한테 더 죽여 이러고… (앞으로는) 말 안 하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선수들은 2시간 동안 100인분을 먹었다. 허재는 기쁨과 당혹스러운 마음으로 540만원을 결제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