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홍김동전'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홍김동전' 방송 화면


'홍김동전' 그룹 2PM 멤버 우영이 연세대 연합 댄스 동아리 '연벤전스' 3인 춤 실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홍김동전'에서는 '연세대 캠퍼스 특집' 2탄을 맞아 '슈퍼 스타Y' 길거리 버스킹을 위해 연세대 학생을 대상으로 멤버 모집에 나선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진들은 연세대 학생들과의 합동 무대 미션을 받았다. 오후 동안 직접 모집한 연세대 학생들과 함께 약 1천 명의 관객들이 모인 무대 앞에서 준비한 무대를 선보였다.

우영은 2PM의 노래 '우리집' 무대를 함께 꾸밀 학생을 길거리에서 즉석으로 구하기 시작했다. 그 와중 길거리에서 범상치 않은 의상의 사람들을 만난 우영은 "연세대학교 학생이시냐"고 질문했다.

이에 학생들은 "그렇다"며 "오늘 공연이 있어서 (이렇게 입었다). 춤 잘 추는 사람끼리 '연벤저스'를 만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우영은 연대 밴드부 기타리스트 겸 보컬 래오와 요한을 만나는 데 성공한다. 검증된 실력자들이 합류를 확정하자 우영은 "됐다, 우리 무조건 이겼다!"라고 외쳤다. 일사천리로 래오는 '우리집'의 춤도 필요하냐며 친구를 소환하고, 우영은 "연세대 춤 잘 추는 사람 다 모아달라"며 "우승이 목표다"라고 열의를 다졌다.

우영은 "느낌을 봐야겠다"며 즉석 무대를 요청하면서 "이거 갑자기 '스트릿 맨 파이터(스맨파)'가 됐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학생들은 현아&던의 'Ping Pong' 무대와 2PM의 '우리집' 무대를 완벽 소화해 우영을 당황케 했다. 우영은 "뭐야"라며 당황하더니 이내 "시간 괜찮죠? 제대로 춤 추는 분들 만났다. 정말 고맙다"며 이들과의 무대를 약속했다.

우영은 과제를 하는 중이던 치대 친구들을 마주치고, 노래를 잘한다는 여자 보컬을 추천받는다. 실력을 확인한 우영은 "이렇게 되면 일이 좀 커져, 대박이다. 너무 잘하잖아"라며 감탄한다.

코인 부스에 돌아온 우영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동선을 만들어서 하나의 합창단으로 만들려고 했다"며 다시 한번 무대를 구상한다. 우영은 학생들을 한데 불러 모으고, 마지막에 부스로 직접 찾아온 댄서 2명까지 한 팀을 꾸려 짧은 연습에 돌입했다.

우영은 "진짜 나 자꾸 욕심나네"라며 학생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이 가운데 우영은 팀원들을 진두지휘하는 한편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며 부드러운 리더십을 발휘, '우리집' 무대를 위한 연습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사진=KBS 2TV '홍김동전'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홍김동전' 방송 화면
네 팀 중 마지막 무대는 우영 팀이 장식했고, 우영 팀은 2PM의 '우리집'을 핵심 안무인 상모 돌리기와 랩까지 완벽하게 선보였다.

오픈 채팅방을 통해 게릴라 콘서트 투표가 진행됐다. 투표 중 홍진경과 조세호는 관객들에게 투표를 호소하며 절을 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투표 결과 주우재 팀이 1위를 차지하고, 주우재와 함께 듀엣 한 김태윤 학생에게 소정의 장학금이 주어졌다.

한편, '홍김동전'은 홍 씨 김 씨의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 눈물의 구 개념 버라이어티다.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