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아씨들' 위하준./사진제공=tvN
'작은아씨들' 위하준./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작은아씨들'에서 위하준은 오인주(김고은 분)를 죽이려 마지막까지 발악하며 악날함의 끝을 보인 원상아(엄지원 분)와 그의 수하들로부터 목숨을 건 격투 끝에 그녀를 구해내고, 700억까지 지켜내는 활약으로 최도일 다운 반전을 선사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반전을 거듭해온 작품 속에서 그 못지않게 믿음과 불신을 오가는 미스터리한 존재감으로 인주와의 관계에 설렘과 긴장감을 동시에 느끼게 만들었던 최도일을 완벽하게 구현, 회를 거듭할수록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위하준은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에서부터 애틋한 순애보를 느끼게 만드는 멜로 연기로 마지막까지 완벽한 오인주의 수호자가 되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11회 비자금 700억을 파나마의 원상아 페이퍼 컴퍼니로 돌려 놓고 이를 재판장에서 증거로 제출, 오인주를 향하던 재판의 흐름을 바꿔 버린 후 형사들에게 잡혀가면서 오인주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장면은 최도일의 절절한 순애보를 드러내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켰고, 12회 수임에게 납치당한 인경과 화영을 구하려 원상아 집으로 간 인주를 구하고자 칼 부림까지 감수하며 수임과 그 수하들을 온 몸으로 막아내는 장면은 긴박감 넘치는 액션 시퀀스를 완벽하게 소화, 감탄과 탄성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위하준은 ‘작은 아씨들’을 통해 돈을 가장 신성하게 여기는 가치관을 가진 냉철한 인물 ‘최도일’을 절제된 감정 연기 속에 가슴 아픈 가족사의 상처와 오인주에 대한 미묘한 감정 변화들을 눈빛과 표정, 목소리톤을 디테일하게 변주하며 미스터리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이처럼 더욱 깊어진 연기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키고, 장르적 매력에 더해 가슴 설레는 로맨스로 새로운 멜로 남신으로 등극한 위하준은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작은아씨들’ 을 마무리하며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하 위하준 일문일답최도일의 매력에 빠진 팬들이 많다. 가장 애착을 갖는 장면은?
싱가포르에서 원상아에게서 인주를 구해주는 장면이다. 그동안 인주에 대한 마음은 무엇일까 도일이는 선인가 악인가 궁금해하던 분들에게 도일이의 진심을 처음으로 드러낸 장면이라고 생각해서 애착이 많이 간다.

‘작은 아씨들’은 배우 위하준에게 어떤 의미의 작품인가?
한마디로 정의할 순 없지만 진짜 감사라는 단어가 가장 많이 생각나게 하는 작품이다. 최도일로 지낸 모든 순간이 좋았고, 현장이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최도일이라는 인물을 멋지게 그려 주고, 최도일에 빠져서 연기할 수 있게 만들어 준 모든 분들께 감사한 마음 가득한 작품으로 평생 남을 거 같다.

'작은 아씨들'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전하는 소감은?
‘작은아씨들’을 많이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제가 연기했던 최도일을 많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행복했다. 늘 느끼는 거지만 더욱 잘하는 모습 보여드려야 겠다고 다짐을 하게 되었던 시간이었다.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