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소유진, 신현준이 용희, 민준의 집라인 도전에 뭉클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450회는 일상이 특별해지는 기적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현준네와 소유진네가 만나 육남매의 용기 있는 특별한 시간이 그려졌다. 육남매는 가을 소풍을 떠나 750M 집라인에 도전했다.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첫째 용희, 민준은 맏형 라인의 의젓함을 보였다. 이들은 오래된 친구 같은 찰떡 케미를 뽐내며 난센스 퀴즈에서 정답 행진을 이어갔다. 세은, 예준은 5살 동갑내기 친구 사이를 돈독히 다졌다. 세은과 예준은 나이 논쟁으로 티격태격 싸움을 벌이기도 했지만, 이내 서로 먹을 것을 건네주기도.

신현준과 소유진은 첫째들의 750M 집라인 도전에 감동했다. 용희와 민준은 어른의 도움 없이 둘이서 집라인을 탄 것. 이에 소유진은 평소 겁이 많은 용희의 도전에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신현준 역시"나만 찡한 거 아니죠? 다 컸어"라고 했다.

젠과 사유리는 팽현숙과 최양락 부부의 집에 방문했다. 젠은 최양락에게 헤어 나올 수 없는 블랙홀 에너지를 방출했다. 최양락은 젠의 문 지옥과 비행기 지옥을 겪은 후 셔츠가 흠뻑 젖어 들 정도의 강도 높은 고단함을 경험했다. 그러나 최양락은 젠이 "파이팅"을 외치며 천사 같은 미소를 짓자 기저귀를 갈아주면서 미소를 지었다.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팽현숙은 사유리 생일을 위해 60첩 생일상을 준비했다. 생일상에 감동한 사유리는 일본에 있는 친정엄마와 팽현숙의 영상 통화를 연결했다. 팽현숙은 "한국의 사유리 엄마예요"라며 사유리의 친정엄마와 인사하며 일본에서 만날 날을 기약했다.

단연 남매는 아빠 김동현과 숲속 놀이터에서 곤충 체험에 나섰다. 꼬마 파브르로 변신한 단우는 사슴벌레부터 지렁이까지 맨손으로 척척 잡으며 용감함을 뽐냈다. 단우는 능숙해진 언어 표현력으로 수다쟁이 면모를 발휘했다.

또한 단우는 가재를 찾으며 "가재는 어디 갔어요?"라고 묻는가 하면, 가재를 놓아주며 "안녕~ 수영해"라는 인사를 건넸다. 연우에게 "연우야 이것 봐. 오빠 이만큼 넣었다"라며 동생까지 챙기는 스위트한 면모를 보였다. 단우는 "행복하다. 여기가 천국이지"라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