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탁 게임' 양요섭 /사진제공=Mnet
'아티스탁 게임' 양요섭 /사진제공=Mnet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자신이 가진 강력한 무기는 팬들이라고 밝혔다.

29일 Mnet 예능 '아티스탁 게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정우영 PD, 최효진 CP, 이상엽, 개리, 김호영, 넉살, 바다, 하이라이트 양요섭, 에피톤 프로젝트, 조정치가 차먹했다.

'아티스탁 게임'은 아티스트(Artist)와 스탁(Stock)의 합성어인 ’아티스탁’(Artistock)에 ’게임’(Game)을 결합한 음악 버라이어티 예능. 전 세계 시청자들이 투표의 새로운 개념으로 가상의 게임머니를 부여받아 참가 아티스트들의 재능에 투자하는 형식이며, 여타 서바이벌에서 보지 못한 양방향 소통 기반 음악 서바이벌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상엽이 MC를 맡고 개리, 김호영, 넉살, 바다, 하이라이트 양요섭, 에피톤 프로젝트, 갓세븐 제이비, 조정치가 유저 대표단으로 출연한다. 또한 힙합, R&B, 인디 밴드, 발라드, 국악, 뮤지컬 등 장르 불문 음악성으로 중무장한 48인의 아티스트가 치열하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준비한다.

유저 대표단이 아닌 아티스트로 참가한다면 어떨까. 양요섭은 "내 매력과 재능이 사실 꽤 출중하다. 꽤나 무궁무진하다. '아티스탁 게임' 룰로 미뤄봤을 때 내가 가진 강한 무기는 팬 라이트 분들이 아닌가 싶다. 이분들이 심지어 투표까지 잘한다. 그동안의 노하우를 '아티스탁 게임'에 녹인다면 기대주, 우량주, 가치주, 모든 타이틀을 가져가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넉살은 "나는 참가하고 싶지 않다"며 "못하겠다"고 손사래를 쳤다.

'아티스탁 게임'은 오는 10월 3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