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블라인드' 영상 캡처
사진제공=tvN '블라인드' 영상 캡처


옥택연이 탈주범에게 인질로 잡힌 정은지를 구하려다 칼에 찔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 2회에서는 인질 조은기(정은지 분)를 구하다 부상을 입고 쓰러진 류성준(옥택연 분)이 미스터리한 소년들과 연결된 정체 모를 기억을 떠올려 무수한 의문을 남겼다.

조커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재판이 계속되는 가운데 유력 용의자인 정만춘(전진우 분)의 충격 증언에 따라 검사는 형사 류성준을 증인으로 소환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류성준은 범행 동기와 도구, 현장에 남은 시그니처까지 혐의를 확정 지을 다수의 증거를 제시했고 재판부의 분위기는 정만춘이 범인이라는 쪽으로 기울었다.

용의자의 간절한 호소가 마음에 걸렸던 배심원 조은기는 '상식이라고 생각하는 게 상식이 아닌 편견일 때가 많다'며 재차 증거를 검토했지만 모든 정황이 정만춘을 지목하고 있었다. 결국 무기징역 선고를 받은 정만춘은 배심원들과 류성훈(하석진 분)을 향해 "너희들 죽는 건 바로 오늘 너희들 한 짓 때문이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져 불길함을 자아냈다.

재판을 마친 류성훈과 류성준 형제는 집으로 돌아와 재판 과정을 복기했다. 평소 동생의 폭력적인 성향에 불안감을 느껴왔던 류성훈은 동생을 진범으로 지목한 정만춘을 떠올리며, 류성준에게 "네가 그랬니?"라는 의심 짙은 질문을 던졌다. 이어 "내가 너한테 바라는 건 딱 하나야, 피고인석엔 절대 앉지 마"라는 당부까지 덧붙인 냉철한 류성훈의 모습에 형만큼은 자신의 결백을 믿어주길 바랐던 류성준은 큰 상처를 받았다.

같은 시각 정만춘을 호송하던 차량에 사고가 발생, 그가 수갑을 풀고 탈주하면서 새로운 위기가 찾아왔다. 정만춘이 탈주했다는 사실을 모르는 배심원들은 재판을 마친 회포를 풀며 무방비 상태에 노출됐다. 특히 정만춘이 배심원 조은기, 염혜진(백승희 분)의 신상정보가 담긴 주소록 일부를 가져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위기감은 최고조로 치솟았다.

탈출한 정만춘이 과연 조은기와 염혜진 둘 중 어느 쪽으로 향할지 알 수 없는 상황. 불안감을 느낀 조은기는 집에 들어오자마자 곳곳을 수색했지만 어둠 속에 숨은 정만춘을 발견하지 못했고 결국 인질이 되고 말았다. 인질극 현장에 도착한 류성준은 곧바로 정만춘을 제압, 조은기를 구출해냈지만 칼에 찔리는 부상을 입고 쓰러져 충격을 더했다.

류성준이 치료를 받고 있는 사이 정만춘은 유가족 백문강(김법래 분)에게 다시 위협을 당했다. 사지에 몰린 정만춘은 "난 돈을 받고 그 사람이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이다"며 "이름이 윤재라고 했다, 정윤재"라고 범행의 전말을 고백했다. 죽은 사람의 이름이라도 들은 듯 백문강의 얼굴이 굳어져 정윤재라는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했다.

류성준마저 '윤재'라는 아이의 기억을 떠올리고 패닉에 빠졌다. 앞서 백문강에게 쫓기던 소년 중 한 명의 이름이 '윤재'였던 만큼 류성준과 정체 모를 소년 사이에는 어떤 연결고리가 있는 것인지 수많은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