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갈길' /사진제공=tvN
'제갈길' /사진제공=tvN


신예 김시은이 귀여운 얼굴에 그렇지 못 한 얄미움의 극치를 선보였다.

김시은은 tvN 새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에서 만년 2등 쇼트트랙 선수이자 메달권 선수들의 페이스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다.

극중 김시은은 메달권 선수들의 페이스 메이커이자 일정한 거리까지 선두를 끌어주는 '탱크' 역할을 떠맡는 쇼트트랙 선수 조지영 역으로 남들과 다른 자신의 포지션에 항상 불만을 갖고 있는 인물.

지난 1, 2회에서 지영은 계속해서 선수들의 그림자 역할을 부여하는 코치에게 불만을 토로하는가 하면, 선아(박한솔 분)와 함께 가을(이유미 분)의 뒷담화를 하는 얄미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또 한 번 '탱크' 역할을 지시받은 지영은 다른 선수들에게 지지 않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다 결국 선아와 부딪혀 넘어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렇게 짧지만 자연스러운 연기로 극에 녹아든 김시은은 실제 쇼트트랙 선수를 방불케하는 완벽한 스케이팅 연기로 드라마 팬들은 물론 스포츠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을 뿐만 아니라, 박진감 넘치는 속도감과 드넓은 링크장을 자연스럽게 유영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특히 김시은은 드라마 캐스팅 직후 3개월 동안 링크장에 출근 도장을 찍으며 스케이팅을 몸에 익히는가 하면, 쇼트트랙 선수에겐 빼놓을 수 없는 '개구리 장갑'까지 직접 제작해 착용하는 등의 열의를 선보이기도.

다채로운 면모로 설렘을 선사한 김시은이 출연하는 '멘탈코치 제갈길'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