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로코퀸 이미지가 굳혀진다면? 이제 그만하겠다"('월수금화목토')


배우 박민영이 드라마 출연 계기를 밝혔다.

19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린 가운데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민영은 “전작은 오피스물이었다. 대사량도 많고 심리적인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있던 작품이었는데, 이 대본을 보고 ‘아 좀 놀고 싶다. 다시 웃으면서 촬영을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에 욕심을 낸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로코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압박보다는 감사함이 크다”면서 “배우로서 어떤 타이틀을 갖게 되는 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거기에 대한 부담감보다는 나이에 걸맞은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을지에 초점을 맞췄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로코퀸 이미지가 굳혀지면 이제 그만하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민영과 고경표, 김재영 주연의 '월수금화목토'는 2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