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코미디언 신봉선이 11kg 감량에 성공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봉선 이즈백. 100일 동안 체지방만 슌kg 감량 후 돌아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유튜브 제작진과 안영미, 신봉선이 회의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제작진은 먼저 "유튜브 콘텐츠 '요정 봉미' 이대로 괜찮은가?"라며 회의 안건을 제시했다. 신봉선은 당황해했고, 안영미 역시 "유튜브가 사람을 자괴감에 빠져들게 만든다"라고 말했다.

광고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한 두 사람. 신봉선은 "난 광고가 들어오긴 한다. 다이어트 제품 홍보하기로 했다. 운동하는 거랑 식단 다 찍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미는 "웬일로 요즘 운동에 빠져있나 했더니 광고가 붙어서 그랬구나?"라며 신봉선을 바라봤다.

이후 본격적으로 감량에 들어간 신봉선. 그는 100일 간의 처절했던 운동이 끝나고 등장했다. 먼저 제작진에게 "인바디 자랑 좀 할게"라며 종이를 꺼냈다. 신봉선은 "이 종이를 내가 코팅을 해서 가보로 물려줄 생각이다"라고 했다.

신봉선은 자신의 인바디를 보며 "65.4kg에서 53.8kg이 됐다. 체지방만 빠진거다. 지금 상위 4%다. 거의 6개월 가량 빼야 되는 건데 3개월 안에 해냈다. (힘들어서) 정신과 가려고...운동은 계속할거다"라며 의지를 들어냈다. 신봉선은 "김종국 오빠를 잡겠다. 그런 채널을 만들어보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광고 촬영을 준비 중이던 신봉선은 "나 요즘 미술 수업도 듣는다. 먹는거 생각을 안 하기 위해서다. 근데 숙제를 계속 안 해간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거기는 문화센터다. 문화센터가 진짜 좋다. 거기는 배움의 장이다. 돈이 없어서 못 배운다? 그거 다 핑계다. 근데 재료비가 많이 든다. 색연필이 20 몇 만 원 짜리를 쓴다"고 이야기했다.

광고 촬영이 끝나고 송은이를 만난 신봉선. 송은이는 많이 빠졌다는 말과 함께 "내가 셀럽파이브 중에 제일 많이 나간다"고 밝혔다. 신봉선은 "선배님...선배님 왜 이렇게 창피하게 다니세요?"라며 농담을 건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