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2' PD "최이현 퇴소로 메기 투입? 처음부터 설정된 것"[TEN인터뷰]


"시즌 2를 만드는 것에 대한 부담이 엄청 됐어요. 출연자 섭외부터 격한 토론이 있었죠. 섭외가 가장 어려운 부분이고, 장소도 걱정이 컸어요. 시즌 1의 장소가 너무 좋았는데 그곳을 뛰어넘을만한 곳을 구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정말 많은 곳들 다녔죠. 준비도 힘들었는데 사실 흥행에 대해서도 반신반의했습니다"

티빙 ‘환승연애2’ 이진주 PD가 프로그램의 모든 것을 털어놨다.

13일 티빙 오리지널 연애 리얼리티 ‘환승연애’의 이진주PD와의 화상인터뷰가 진행됐다. ‘환승연애2’는 다양한 이유로 이별한 커플들이 한 집에 모여 지나간 연애를 되짚고 새로운 인연을 마주하며 자신만의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티빙 유료가입기여자수 9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굳건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이 PD는 "본인의 지난 연애나 친구들의 사례를 빗대서 많이 봐주시더라. 그런 반응을 해주는 공감할 수 있는 연애 프로그램을 만드는 게 목표였다. 가깝게 느껴주신다는 건 가장 보람 있는 반응이다"라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환승연애2' PD "최이현 퇴소로 메기 투입? 처음부터 설정된 것"[TEN인터뷰]
헤어진 연인과 함께 방송에 출연해야 하는만큼 출연진을 섭외하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이 PD는 “시즌1을 했기 때문에 시즌2 출연자를 섭외할 때 거부하시는 분들이 줄어들긴 했지만 과정이 수월하진 않았다”며 “섭외할 때 가장 중점을 둔 건 얼마나 솔직하게 자신의 과거 연애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지, 얼마나 솔직하게 프로그램에 임할 수 있는지였다”고 돌이켰다.

지난 7월 론칭한 ‘환승연애 2’는 8명의 출연자로 시작해 2명이 퇴소를 했고, 3명이 추가 합류해 9명의 출연자들이 프로그램을 꾸리고 있다. 속마음 문자로 호감이 있는 상대를 밝히고 데이트를 하면서 마음을 구체화한다.
'환승연애2' PD "최이현 퇴소로 메기 투입? 처음부터 설정된 것"[TEN인터뷰]
이진주 PD는 가장 공감가는 출연자에 대한 질문에 “모든 출연자들이 모두 다른 매력이 있지만 그래도 가장 몰입하는 게 만드는 이는 해은이다. 그리고 연출자로서는 나연이 가장 솔직하고 다양한 감정을 보여주더라. 촬영 때 고민이 많았을 텐데 가감없이 솔직하게 표현해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흡연 장면을 덜어내지 않은 것에 있어서는 "흡연 장면을 일부러 넣은 건 아니다. 그렇다고 흡연 장면이기 때문에 덜어낸다고 생각은 하지 않았다. 그 장소가 워낙 편하게 생각하는 공간이 됐기 때문에 거기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환승연애2' PD "최이현 퇴소로 메기 투입? 처음부터 설정된 것"[TEN인터뷰]
지저분한 숙소 위생이 논란에 대해서는 "이런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뒀어야 했는데 저희가 생각이 미흡했다. 저희의 잘못이다. 이분들이 항상 그런 건 아니다. 하루 이틀 정도 그런 날이 있었는데 그게 너무 이미지가 확대된 것 같다. 다음에 촬영을 하게 되면 신경을 쓰겠다. 불쾌감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새로운 '메기'의 등장에 대해서는 커플 하차로 인한 임시방편이 아니라 애초에 예정된 설정이라고 밝히며 "누가 언제 빠질 거라는 예정이 없었기에 급하게 출연자를 모실 상황이 아니었다. 오래전부터 사전 미팅을 하며 예정된 출연자였으며, 개인적 일정상 촬영 초반부터 참여할 수 없는 사정도 있었다. 또한 판을 뒤흔들기 위한 인물이라기보다는 다른 가능성을 염두에 둘 장치로 두 분을 활용했다. 두 분 다 장기 연애를 한 커플 중 한 명이다. 장기 연애는 유대감이 더 클 거고, 그게 다른 가능성을 가져올 거라는 기대도 있었다"라고 시원하게 공개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