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사진=MBC 제공)
'호적메이트' (사진=MBC 제공)



‘호적메이트’ 예림이가 창원살이 고충을 털어놓는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 33회에서는 딸 예림이의 창원 신혼집을 찾아가는 이경규의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는 결혼 후 창원에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예림이의 하루를 함께한다. 모처럼 예림이의 신혼집을 찾아간 이경규는 “김영찬이 원정 경기를 떠나면 집이 빈다. 예림이가 창원에서 뭘 하는지 궁금하다”라고 말한다.


예림이 역시 오랜만에 만난 아빠에게 창원에서의 일상을 모두 공개한다고. 또한, 외로운 창원 생활을 견딜 수 있게 하는 자신의 유일한 낙까지 밝힌다고 해 흥미를 유발한다.


또한, 이날 예림이는 이경규에게 창원 생활에 대한 고충도 고백한다. 대부분의 친구들이 서울에 있는 예림이는 “(김)영찬이가 원정 경기를 가면 하루 종일 아무 말을 안 한다. 단내날 정도로 있다가 영찬이가 오면 처음 말을 한다”라고 밝혀 폭소를 안긴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경규는 예림이가 주문한 수많은 택배 언박싱을 함께 할 예정이라고. 다양한 식재료부터 조리 도구까지, 예림이의 쇼핑 품목을 살펴보던 이경규는 예림이가 주문한 뜻밖의 물품에 발끈한다는 후문이다. 그는 예림이의 택배를 열어본 뒤 “이건 배신이다”라고 말한다. 과연 이경규를 당황하게 한 예림이의 쇼핑 리스트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예림이의 창원 라이프에 대한 모든 것은 오는 1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MBC ‘호적메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