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제작발표회가 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열렸다. 배우 유연석.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제작발표회가 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열렸다. 배우 유연석.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유연석이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윤종빈 감독과 배우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참석했다.

하정우는 큰돈 벌 기회를 찾아 낯선 땅 수리남에서 친구와 함께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 민간인 사업가 강인구 역을 맡았다. 황정민은 신망 높은 한인교회의 목사로 위장하고 있는 수리남의 실세이자 마약 대부 전요환을 연기했다. 박해수는 전요환 검거에 모든 것을 건 국정원 미주지부 팀장 최창호로 분했다. 조우진은 중국 조직에 몸담았던 조선족 출신의 전도사로 전요환의 온갖 지저분한 일을 처리하는 심복 변기태 역으로 출연했다. 유연석은 전요환의 고문 변호사 데이빗 박을 연기했다.

유연석은 “감독님이 제안 주셔서 감사했고 같이 하게 되는 선배님들 이름 한 분 한 분 듣고는 기대도 되고 촬영 현장이 너무 설렜다. 촬영할 때도 신기했다. 이 선배님들과 한 앵글에서 촬영하고 있다는 게 설렜다”고 말했다.

윤 감독은 유연석에게 인텔리한 느낌보다 사기꾼 같은 느낌을 요청했다고 한다. 유연석은 “선배님들과 같이 있다보면 저만 허여멀건하다. ‘양(아치)‘스러운 느낌을 주기 위해 허여멀건하게 있었다”며 웃음을 안겼다.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