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선균, 문채원./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이선균, 문채원./사진=각 소속사 제공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이 2023년 상반기를 뒤흔들 고밀도 감성 복수극 탄생을 예고했다.

‘법쩐’은 ‘법’과 결탁한 ‘쩐’의 카르텔에 맞서기 위해 모든 것을 내걸고 거침없이 싸우는 ‘우리 편’의 이야기를 다룬 통쾌한 복수극이다. 무능하고 불의한 권력 앞에서 침묵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뜨겁게 맞서는 이들의 모습이 짜릿한 스릴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법쩐’은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정평 난 배우 이선균과 문채원의 주연 라인업 확정으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에 드라마 ‘여왕의 교실’, ‘태양의 후예’ 등으로 탄탄한 세계관에 흥미로운 이야기 전개력을 선보인 김원석 작가와 영화 ‘악인전’, ‘대장 김창수’로 선 굵은 연출력을 자랑한 이원태 감독이 의기투합해 믿고 보는 ‘작‧감‧배’ 조합을 완성했다.

이선균은 글로벌 사모펀드의 오너이자 투자 총괄 책임자인 은둔형 돈 장사꾼 은용 역을 맡았다. 영화 ‘기생충’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발돋움한 이선균은 로맨틱 코미디부터 섬세한 심리극, 화려한 액션물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불문한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배우. 이선균이 돈 장사꾼 은용 역으로 또 어떤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약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하는 문채원은 사법고시와 연수원 수석을 거친 엘리트 법무관 육군소령 박준경 역으로 출격, 색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특유의 차분하고 단아한 분위기와 뛰어난 캐릭터 몰입력으로 매 작품 묵직한 존재감을 각인시켜온 문채원은 박중경 역을 통해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극을 쥐락펴락하는 맹활약을 펼친다.

제작사는 “‘법쩐’이 오는 2023년 상반기 첫 방송을 목표로 본격적인 대장정에 돌입했다”며 “2023년 드라마 판을 뒤흔들, 퀄리티 높은 작품을 탄생시키기 위해 배우들과 스태프 모두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 이들의 노력과 열의가 고스란히 묻어날 새 금토드라마 ‘법쩐’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법쩐’은 오는 2023년 상반기 편성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