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사진=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위너 송민호가 절친이자 해병대에 간 피오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유튜브 채널 십오야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에는 규현, 은지원이 진행을, 송민호가 첫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게스트가 온다는 소식에 규현은 "나 요즘에 모르는 사람이랑 술을 마셔보고 싶었다. 재미있을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나영석 PD는 "조금 있으면 게스트 오니까 게스트 오면 그래도 성실하게 궁금한 것도 물어보고 서로에게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등장한 인물은 송민호. 은지원은 "네가 게스트냐?"라고 했고, 규현 역시 "뭐야?"라며 아쉬운 감정을 내비췄다. 송민호는 "왜? 나 게스트다. 환영을 좀 해달라. 다시 환영해"라며 당황해 했다.

송민호는 "나 진짜 1회 게스트다. 나 이렇게 멋있게하고 왔다. 보석을 몇 개 달았는데"라며 웃픈 상황을 연출했다.

자리에 앉은 송민호. 한창 분위기가 무르익자 피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피오 잘 지내고 있냐?"라는 은지원의 질문에 송민호는 "걔 죽으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걔 9주 훈련인가? 그 지옥 훈련하고 처음 전화가 됐다. '나 지금... 공중전화에서 땀을 너무 흘리고 있는데'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야! 너 괜찮아?'라고 했는데 '초콜릿이 너무 먹고 싶어'라고 하더라. 생전 그런 적이 없었다"라며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다.

송민호는 또 "달달한 멘트 싫어하는 애가 끊을 때 '사랑해' 이러더라고. 그런 애가 아닌데. 근데 이번에 휴가 나온다고 하더라"라며 기쁜 소식도 언급했다.

이를 듣던 규현은 "그럼 우리 프로그램 나와도 되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고, 나영석 PD는 "방송엔 못 써도 우리끼리라도 얼굴 보면"이라며 현실을 직시했다. 규현은 이내 "아 그러면"이라며 방송 섭외에 대한 의지를 거뒀다.

나영석은 "방송에 안 낼 거면 안 불러? 와 조규현 씨!"라며 규현을 몰아갔고, 은지원과 송민호는 "와... 괴물이네 괴물"이라며 합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