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효 열애설' 강승윤, 좋아하는 스킨쉽 고백 "나만의 시그니처 포옹"('썸핑')


지상 최대 ‘플러팅 전쟁’을 예고한 연애 리얼리티 ‘썸핑’에서 ‘썸토피아’에 들어온 청춘남녀들의 ‘포옹 취향’이 공개된다.

26일 공개될 ‘썸핑’ 5회에서는 ‘역대급 외모’를 자랑하는 메기남녀 최재원&이채린의 투입으로 더욱 혼란스러워진 썸토피아의 모습에 ‘썸 캐처’ 조세호X이미주X강승윤X김진우X엄지윤까지 당황한다. 메기남녀들의 선택으로 이루어진 깜짝 1대1 데이트 후, 썸남썸녀 8인은 저녁에 모두 다시 모였다. 하지만 이들 사이에는 어색함이 잔뜩 흘렀다.

선택받지 못했던 남녀들은 ‘메기 데이트’ 팀이 돌아오자마자 눈치를 살피고 은근히 서운한 티를 내며 외면하는 모습을 보여 복잡미묘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한껏 처진 분위기에 5MC들도 덩달아 모니터의 눈치(?)를 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런 분위기에 상관없이, 이날의 미션은 썸남썸녀들이 ‘자신이 원하는 포옹’ 자세가 어떤 것인지를 밝히는 것이었다. 선택 결과에 따라 1대1 캠핑카 데이트가 이뤄질 수도, 혼자 외로운 시간을 보내게 될 수도 있는 살 떨리는 미션을 받고 썸남썸녀 8인은 엄청난 고심에 빠졌다.

‘내가 정말 원하는 자세를 선택할 것이냐, 상대가 고를 것 같은 자세를 전략적으로 선택할 것이냐’를 고민하던 썸남썸녀들이 과연 어떤 결과를 받아들게 됐는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미션을 본 ‘썸 캐처’들 역시 자신이 선호하는 포옹 취향(?)을 고백했다. 위너 김진우는 고민 없이 ‘허리 감싸 안기’를 선택했고, “혹시 예전에도 허리 감싸 안기를 한 적 있느냐”는 짓궂은 질문에도 당황하지 않고 “그렇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 강승윤과 이미주는 함께 ‘머리 감싸 안기’를 선택했다. ‘썸 캐처’들이 “둘이 같이 캠핑카 들어가겠다”며 의미심장한 상상(?)을 시작하자 강승윤이 “이건 이미 팬들 사이에서 유명한 저의 시그니처 포옹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강승윤은 ‘포옹 장인’에 빙의, 조세호에게 스윗 백허그를 시전했다. 조세호는 “싸악 감싸 안아주니까 의지가 되는 기분이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결혼 후 아침에 아내가 나에게 달려와 안기면 내가 들어올려서 안아주고 싶다”고 자신의 로망을 밝혔다. 그러나 이미주가 “몸 굳어진 상태에서 안으면 허리 나간다”고 ‘팩폭’을 날리자, 조세호는 오랜 로망을 단번에 포기했다.

한편, 이날의 새로운 미션 또한 기대에 어긋나지 않은 반전으로 5MC들의 절규를 불러 일으켰다. ‘메기남녀’ 투입 그 이후의 진짜 쫄깃한 이야기는 26일 웨이브(Wavve)의 초자극 연애 리얼리티 ‘썸핑’ 5회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제이패밀리)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