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DNA싱어' 방송 화면.
사진=SBS 'DNA싱어' 방송 화면.


더 자두의 멤버 강두가 아버지와 감동의 무대를 꾸몄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 DNA 싱어'에서는 강두와 그의 아버지가 '엄마가 딸에게'를 개사한 무대를 보여줬다.

이날 공수부대 특전사 출신의 강두 아버지는 아들을 서울의대에 보내고 싶었지만 가수를 한다고 말해 실망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강두의 아버지는 "큰아들이 '대화가 필요해' 노래를 불렀는데 아들이랑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다"라고 미안해했다.

강두는 "TV에서 노래를 듣다가 아버지가 갑자기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가보고 싶다고 하셨다. 마침 섭외가 와서 함께 나오게 됐다"라며 "아버지가 뇌경색이 와서 쓰러지신 적이 있다. 좋은 추억을 만들어드려야겠다 싶어서 함께 나오게 됐다"라고 발곃ㅆ다.

이어 강두는 "이 자리에서 아버지께 하고 싶은 말이 있다. 뇌경색으로 쓰러지셨는데 병원비가 비싸다고 병원에 안 가신다. 제발 병원에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아버지는 "예 알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두야 사랑한다"라고 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