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세기 힛트쏭'(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십세기 힛트쏭'(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십세기 힛트쏭' 태사자 김영민이 가수 데뷔 전 연기지망생을 꿈꿨음이 밝혀졌다.

26일 저녁 8시에 방송된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에서는 '가창력 킹정! 남자 그룹 메인 보컬 힛트쏭' 8위에 태사자가 올랐다.

특히 태사자 비주얼 메인 보컬의 김영민은 지금까지도 '노래도 혼자 다 하고 얼굴도 제일 잘 생겼다' '꿀보이스가 너무 좋다''진짜 라이브를 음원처럼 불렀다'라며 누리꾼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고.

한편 김영민은 가수가 아닌 배우를 꿈꿨다는 비하인드도 전해졌다. 우연히 지인이 추천한 오디션에 응한 김영민은 가수로 단번에 합격해 댄스 가수로의 길에 들어섰음이 밝혀졌다. 김희철 역시 "나도 록 밴드가 좋아서 SM에 입사했는데 아이돌로 데뷔했다"라며 동감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